|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사목자료실
이곳은 사목회에서 사용하는 공통자료실입니다.

작성자 주임신부
작성일 2013-08-24
ㆍ조회: 731  
국정원사태에 대한 사제선언---내용

[국정원사태 사제선언]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루카 10.37)

 

교회는 민주주의를 높게 평가한다. 민주주의가 시민들에게 정치적 결정에 참여할 중요한 권한을 부여하며, 피지배자들에게는 지배자들을 선택하거나 통제하고 필요할 경우에는 평화적으로 대체할 가능성을 보장해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진정한 민주주의는 법치국가에서만 존재할 수 있으며, 올바른 인간관의 기초 위에 성립한다고 교회는 가르친다.(요한바오로2세 회칙 백주년’ 46항 참조)

 

진정한 민주주의는.... 모든 인간의 존엄, 인권존중, 정치생활을 목적이며 통치기준인 공동선에 대한 투신과 같은.... 가치들을 확신 있게 수용할 열매이다. 국가권력(공권력)의 존재이유도 여기에 있다. 인류역사는 개인의 독단적 의사로 권력을 행사하는 것법치로 극복하고, 국가권력의 집중과 남용을 방지하기 위해 권력분립’(입법, 사법, 행정의 공권력)으로 균형과 견제를 발전시켜왔다.(‘간추린 사회교리’ 407-408항 참조) 마침내 우리는 이를 민주공화(民主共和)’라고 이름한다.

 

그러나 교회는 현실에서 어떤 정치체제도 완전하다고 말하지 않는다. 바로 죄의 구조들의 존재 때문이다.

 

하느님의 뜻과 이웃의 선익에 반하는 태도와 행동들, 그리고 그것들로 구축된 죄의 구조들’, 그 안에는 모슨 수를 써서라도모든 이익을 집어삼키려는 욕망과 무슨 수를 써서라도쟁취하려는 권력에 대한 욕망이 강렬하게 꿈틀거리고 있다. 가히 경제독재와 정치독재라 할 만하다.(‘요한바오로2회칙 사회적 관심’ 37항 참조)

 

사실 우리의 근현대사는 이를 극복하고 진정한 민주공화를 실현하려는 힘겨운 과정이었다. 인간의 존엄을 확인하고, 인권을 발전시키고, 공동선을 실현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분들이 희생됐는지 우리는 그분들의 희생에 빚을 졌다.

 

그러나 우리는 쉽게 망각한다. ‘사적인 이익이나 이념적 목적을 위해 국가권력을 독점한 폐쇄적 지배집단’(백주년 46)민주공화를 얼마나 심각하게, 얼마나 끈질기게 왜곡했으며, 깊은 상흔을 남겼는지를.... 일제강점부터 시작해서 오늘에 이르기까지 이 폐쇄적 지배집단은 우리 사회 전 분야 걸쳐 은밀하게, 때로는 노골적으로 민주공화를 부정한다.

 

부끄럽게도 우리는 죄의 구조들에 대해 때로는 강압에 의해 침묵하거나, 때로는 무감각과 무관심으로, 때로는 적극적으로 그 확장을 돕는다. ‘정보도 그 한몫을 한다. 교회는 정보가 민주적 참여를 위한 주요한 도구 가운데 하나라고 본다. 그러면서 정보의 객관성에 대한 (시민의) 권리를 온전히 행사하지 못하게 하는 장애물 가운데 특별히 주목해야 하는 것은 소수의 사람이나 집단들이 조종하고 있는 뉴스미디어 현상이다. 이러한 현상에, 정치활동, 금융기관, 정보기관들의 유착까지 더해지면, 이는 전체 민주주의 제도에 위험한 결과를 미친다.(간추린 사회교리 414)고 경계한다.

 

이른바 국가정보원과 관련된 일련의 새로운 사태죄의 구조들민주공화를 노골적으로 부정하고, 이에 우리의 무감각과 정보의 비윤리성’(간추린 사회교리 416)이 가세한 것이다.

 

첫째, 국민이 국가안보수호와 국익증진의 사명을 부여한 국가최고의 정보기관자유와 진리를 향한 무명의 헌신을 포기하면서까지, 국가안보와 국익의 토대인 민주의 가치를 허물어뜨렸다.

 

둘째, 대통령 직속기관의 권력남용 행위에 대해 아무도 책임을 지려하지 않으며, 오히려 침묵으로써 방치하거나, 왜곡함으로써 혼란을 불러일으킨다. 그리고 이를 정쟁으로 희석함으로써 공동선을 무너뜨렸다.

 

셋째, 국민을 위한 봉사의 목적에서 일탈한 행정부를 바로잡아야 할 입법부의 무능함과 사법부의 수수방관은 법치를 적극적으로 포기한 것이다. 그렇게 삼권이 협력함으로써, ‘폐쇄적 지배집단은 강화되어 절대 권력화를 도모한다. 모든 인간의 존엄과 인권은 위기에 내몰린다.

 

넷째, 대중매체가 상황과 사실들과 제시된 문제 해결책을 객관적으로 제공함으로써 민주시민의 책임 있는 공공생활 참여에 기여하는지 의구심이 든다. ‘이데올로기, 이익추구, 정치적 통제욕심, 집단 간의 경쟁과 알력, 기타 사회악’(간추린 사회교리 416) 때문일 수도 있을 것이다. 대중매체가 공동선을 위해 진실과 자유와 정의와 연대에 근거한 정보를 제공’(간추린사회교리 415)하지 않는다면, 대중매체 역시 폐쇄적 지배집단에 부역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다섯째, 오늘날 무슨 수를 써서라도이익을 추구하는 욕망과 무슨 수를 써서라도지배권력을 쟁취하려는 욕망이 그렇게 강력하게 결탁한 죄의 구조들은 버젓이 시민의 옷을 빼앗고 때려 초주검으로 만들어 놓고도 태연하다. ‘길 반대쪽으로 지나가버리는사제가 될 수는 없다.(루카 10,29-37)

 

모든 인간의 존엄’, ‘인권존중’, ‘공동선에 대한 투신을 내놓을 착한 사마리아 사람이 되자.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예산신청및 집행보고서 양식(청소년,여정) 본당사무실 2019-02-13 12
예산신청서 및 집행보고서 양식(일반단체) 본당사무실 2018-12-29 39
혼인조당................. 주임신부 2010-06-19 1324
대세...... 주임신부 2010-06-19 1259
52 2013년도 사회사목분과 결산보고서 입니다 李이냐시오 2014-02-11 514
51 2013년도 아가페회 결산보고서 입니다 李이냐시오 2014-02-11 493
50 국정원사태에 대한 사제선언---내용 주임신부 2013-08-24 731
49 기도에 대한.....개신교에서 말한 동영상 주임신부 2013-06-23 608
48 파티마....제3의 비밀..... 1 주임신부 2013-03-13 1174
47 예비자-초대문안 1 주임신부 2013-03-09 647
46 사도 바오로영화..... 2/2 주임신부 2013-02-23 701
45 사도 바오로영화..... 1/2 주임신부 2013-02-23 736
44 2013년 교구 사목교서 기획분과 2012-11-06 565
43 2013년도 사목계획서, 결산서, 예산안 양식 기획분과 2012-11-06 743
42 봉헌경---어릴 때 들었던 기도 주임신부 2012-06-19 787
41 빌라도의보고서....예수님을 죽인 후, 황제에게 올린 .. 주임신부 2012-05-10 596
40 2012년 본당 사목방침 기획분과 2011-11-22 771
39 2012년 본당 사목계획서 제출 기획분과 2011-11-22 790
38 2012년 본당 행사일정표(양식) 기획분과 2011-11-22 735
37 2012년 본당 사목계획서(양식) 기획분과 2011-11-22 840
36 2012년 교구 사목지침서 기획분과 2011-11-22 697
35 2012년 교구 사목교서 기획분과 2011-11-22 639
34 2011-0124.....교무금 책정비율공지 주임신부 2011-02-06 955
33 2011년 행사 일정표 기획분과 2010-11-21 1030
32 사목계획 수립 방안 참고 자료 기획분과 2010-11-21 697
31 2011년도 사목지침서 기획분과 2010-11-16 941
30 2011년 사목계획서 제출 건 1 기획분과 2010-11-13 1225
29 성모의밤 예식서 전례분과 2010-05-02 1214
28 부활 성야 전례 예식서 전례분과 2010-03-27 866
27 성 금요일 전례 예식서 전례분과 2010-03-27 998
12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