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가톨릭영상교리 | 추억앨범(1995~) |

회원등록 비번분실

  게시판  
전체보기

본당 교우 소식
함께하는 신앙
성경통독

전례단게시판
헌화회게시판
레지오게시판

노인대학게시판
구역게시판
연령회게시판
명도회게시판
성가대게시판
등빛게시판


  public board
함께하는 신앙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22-09-22
ㆍ조회: 108  
우연으로 시작된 인연

우연으로 시작된 인연
 
살아가는 세상 속에서 

당신을 만났다는 것이 신기하지만, 


찾아 낸 당신을 

사랑할 수 있다는 것이 더 신비로운 일입니다.

한 번도 만난 일 없고 

한 번도 생각해 본적 없는 당신이 


기다려 준 사람처럼 내앞에 

서 있다는 사실이 모든 게 우연일까요.

수 많은 사람들이 오고 가는 길 위에서

우리가 만날 수 있다는 것은 하늘이 맺어준 

인연이라 생각합니다.

만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 할수 없는 인연들도 많고 많은데 

우린 행운아인가 봅니다.

많은 사람들 속에서 

찾아 낸 당신의 미소는 먼 곳에 있어도 

느낄 수가 있고 이제 함께 가는 길 위에서 나란히 

걸어가는 연습으로 하루하루가 즐겁고 행복합니다.

언제나 먼발치의 그리움으로 

내 눈 속에 다 담을 수 없었던 그리움이 


내 앞에 있어 이제까지 

그 누구에게도 보일 수 없었던 나를
드러내 놓고 당신 사랑하기를 다하겠습니다.

언젠가는 힘이 다해 

내 손으로 당신을 이끌어 줄 수가 없겠지만,

 

우리의 영혼이 따로 따로 흩어지지 않고 

한곳에 있다면 지금의 당신을 그대로 기억하며 

죽을 땨까지 정을 교류하며 지내고 싶습니다.
 
             - 긍정의 한줄에서 퍼온 글 -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 게시판 글쓰기 유의사항 안내 홍보분과 2022-01-07 227
4312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송봉 2023-09-28 5
4311 당신은 추복의 통로 입니다. 송봉 2023-09-28 4
4310 아르다운 친구님들께 전송드립니다. 송봉 2023-09-27 9
4309 겸손한 행복 송봉 2023-09-26 6
4308 인생예찬 송봉 2023-09-26 5
4307 멋있는 사람은 늙지 않는다. 송봉 2023-09-25 12
4306 만나서 편한 사람 송봉 2023-09-25 11
4305 인생예찬 송봉 2023-09-24 9
4304 행복한 삶은 자신이 만들어라 송봉 2023-09-22 10
4303 사랑보다 정이 더 무섭다. 송봉 2023-09-22 13
4302 인연을 맺는 다는 것은 송봉 2023-09-21 12
4301 작은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 송봉 2023-09-20 11
4300 잔잔하게 흐르는 시냇물 같은 친구 송봉 2023-09-20 9
4299 그대 인생의 주인은 그대 자신이다. 송봉 2023-09-19 11
4298 태어날 때와 죽는 순간에는 송봉 2023-09-14 13
4297 가장 현명한 사람은 송봉 2023-09-14 11
4296 오늘 하루는 또 하나의 내 작은 인생 송봉 2023-09-13 12
4295 행복과 불행 송봉 2023-09-13 8
4294 인생은 운명이 아니라 선택이다. 송봉 2023-09-12 10
12345678910,,,216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