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성경통독 | 첫영성체 | 가톨릭영상교리

회원등록 비번분실

  게시판  
전체보기

본당 교우 소식
함께하는 신앙

전례단게시판
레지오게시판
노인대학게시판

구역게시판
헌화회게시판
연령회게시판
여정(교리봉사)게시판
성가대게시판
등빛게시판
홈피관련게시판
여성구역장 전용
남성구역장 전용
홍보분과 전용
청소년분과 전용


  public board
함께하는 신앙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20-11-18
ㆍ조회: 11  
걷기와 명상

 

♥️걷기와 명상♥️
                        도문호 

걷는 발의 뒤꿈치에서 생각이 나온다.


그런 믿음으로 걸으며 

새로운 사유를 일구었던 철학자가 니체였다.


어디 그뿐이랴. 

일찍이 소크라테스는 아테네를 걸으며 

자신을 알아 나갔고, 루소는 파리의 산책자였다.


널리 알려진 대로 칸트는 

매일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길을 산책했다. 


이루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철학자가 

걷는 길 위해서 성찰했고, 문학가 역시 한 걸음 
또 한 걸음 옮기면서 상상의 새로운 길을 열어나갔다. 


걷기에 관심 있는 이들은 말한다. 

인간은 걷는 존재라고.


프랑스의 생물학자 파칼레는 

‘걷는 행복’을 추구한다. 그는 걸으며 생각하고, 

한 발을 다른 발에 놓으면서 행복을 감각한다. 


걸으며 존재 이유를 헤아리고 기쁨을 누린다는 

그에게 걷기는 곧 ‘인생의 은유’다. 그는 단언한다. 


“나는 걷는다. 그러므로 나는 존재한다".

그는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기 위해 계속 걸었다. 


뇌와 발의 모험을 통해 인간으로의 상승이 이뤄졌는데,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뇌의 발전에 발이 공헌했다는 얘기다. 


“우리의 지성이라는 것은 

우리의 걸음이 잉태한 자식이다. 

그러므로 지성의 역사는 다리의 역사와 함께 시작됐다.”


그러니까 걷는다는 것은 

도덕, 과학, 철학을 비롯한 여러 인간 문명의 기초가 된다. 


인간의 본원적 욕망의 대상이고, 

기쁨이나 쾌락을 제공하는 원천이다. 


일종의 환각제 같은 것이기도 한데, 

술이나 아편과는 달리 위험이 없다. 


험한 오르막길처럼 힘들거나 땀 나게 하는 

걷기 일수록 뇌에서 행복감을 고양하는 엔도르핀과 신경전달체의 분비를 자극한다. 


하여 더욱 걷기에 열중하게 되고, 

그럴수록 꿈의 세계에 다가설 수 있게 된다. 


시적 방랑과도 같은 걷기를 통해 

세속화된 경쟁 사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경이로운 행복감을 그는 즐긴다.


“예로부터 구도자들은 사막과 숲속을 걸으며 

인생의 참된 의미와 우주의 숨겨진 비밀을 찾아냈다. 


좁은 나를 버리고 

진정한 나를 찾기 위해서 그들은 길을 떠났다.


길은 내면의 소리를 경청하는 공간이었고 

그 내면의 소리를 듣기 위해 구도자들은 걷고 또 걸었다.” 


단풍길이든 공원길이든, 가을 숲길이든, 걷기 좋은 때다. 
걷는 걸음마다 기꺼운 미소로 피어나기 맞춤한 계절이다. 그러니 잠시 바쁜 일 접어놓고 걸어볼 일이다. 


걸으면서 삶을 사랑하는 지혜를 터득하며 

내면의 행복에 다가설 일이다. 

🐦 🍂 🍂 🍁 🍁 🌷🌷🍂🍂🐦
걷기 좋은 계절입니다.
걷는 인생은 행복합니다.
걸으면 살고 누우면 죽습니다.


이 가을 다 가기전에 산이든, 

들이든 부지런히 걸으면서 삽시다.
건강하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Sent from my iPhone:(임 춘수 형으로부터. . .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함께하는 신앙 1 홍보분과 2014-12-07 1804
2280 4) 믿는 사람은 혼자가 아니다. 안토니오 사지 신부 송봉 2020-12-02 0
2279 삶 그리고 생명은 무엇입니까? 송봉 2020-12-02 0
2278 "신학하는 즐거움" 중에서 송봉 2020-12-02 0
2277 노후생활에서 가장 무서운 적은 무었일까? 송봉 2020-12-01 1
2276 GOETHE의 가르침 : 아름다운 인생 송봉 2020-11-30 1
2275 영원히 존재하도록 지어졌다. 송봉 2020-11-28 5
2274 오늘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 . 송봉 2020-11-28 4
2273 하루의 행복 송봉 2020-11-28 2
2272 모든 것이 하느님으로부터 시작되었으니. . . . 송봉 2020-11-27 2
2271 나이 들어서야 깨닫게 되는 인생 송봉 2020-11-27 5
2270 내 삶의 목적에 대하여. . . . 송봉 2020-11-26 2
2269 유머의 힘 송봉 2020-11-26 2
2268 우리는 우연의 산물이 아니다. 송봉 2020-11-25 3
2267 감사하는 삶! 송봉 2020-11-24 4
2266 오늘이야말로 내 인생의 최고의 날입니다. 송봉 2020-11-23 3
2265 늙은이가 스스로 즐기며 행복하기 송봉 2020-11-23 3
2264 코로나 19 방비책 송봉 2020-11-23 5
2263 삶의 기술 : 안젤름 그륀 신부 송봉 2020-11-21 6
2262 나의 존재 이유를 어디에서 찾을까? 송봉 2020-11-20 6
2261 아낌없는 마음으로 오늘을 살자! 송봉 2020-11-19 4
2260 인생은 오늘의 삶에서 완성된다. 송봉 2020-11-19 7
2259 걷기와 명상 송봉 2020-11-18 11
2258 남은 여생 멋지게 살다 갑시다. 송봉 2020-11-17 9
2257 사랑이란 약이 잘 안 들을 땐. . . . 송봉 2020-11-17 5
2256 오늘 만큼은 기분 좋게 살자! 송봉 2020-11-16 4
2255 노년은 시간의 아름다운 열매입니다. 송봉 2020-11-16 5
2254 친구들이란 하느님께서 보내신 천사들입니다.. 송봉 2020-11-11 8
2253 잘 늙다가 잘 가는 법 송봉 2020-11-11 10
2252 당신은 기분 좋은 사람 송봉 2020-11-09 7
12345678910,,,77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