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성경통독 | 첫영성체 | 예비자교리

회원등록 비번분실

  게시판  
전체보기

본당 교우 소식
함께하는 신앙

전례단게시판
레지오게시판
노인대학게시판

구역게시판
헌화회게시판
연령회게시판
여정(교리봉사)게시판
성가대게시판
등빛게시판
홈피관련게시판
여성구역장 전용
남성구역장 전용
홍보분과 전용
청소년분과 전용


  public board
함께하는 신앙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20-10-17
ㆍ조회: 5  
오늘은 새로운 삶을 사는 것이여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은 새로운 삶을 사는 것이요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은 

나의 새로운 삶을 사는 것이요
마지막 날처럼 살아야 하겠습니다.
 
"매일을 마치 그것이 네 최초의 날인
동시에 네 최후의 날인 것 같이 살아라."

 

이 말은 참으로 힘찬 말입니다. 

 

이렇게 말하기는 쉽지만 이렇게 살기는 

참으로 어렵습니다.

 

매일 매일을 내 생의 최초의 날인 동시에 

최후의 날처럼 산다는 것은, 

 

자기의 인생을 

최고도의 성실과 정열과 감격을 가지고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것은 한없이 진지한 인생의 자세입니다.


오늘이 

내 인생의 최초의 날이라고 생각해 봅시다.

 

우리는 큰 희망과 많은 기대와 진지한 계획과 

더할 수 없는 충실감 속에서 하루의 생활을 시작할 것입니다.

 

모든 것이 새롭고 

모든 것이 중요한 의미를 가질 것입니다. 

 

우리는 실수하지 않으려고
조심할 것이요 잘해 보려고 애쓸 것입니다.

 

오늘이 

내 인생의 최후의 날이라고 생각합시다.

 

우리는 빈틈없는 마음과 절실한 감정과 

최선의 노력을 다해서 나의 하루를 살 것입니다.

 

우리는 인생의 열애자가 될 것입니다.
모든 일에서 깊은 의미를 찾고 일 분 일 초를
헛되이 낭비하지 않을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자기의 인생이 마치 영원히
계속할 것 같은 마음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오늘은 다시 오지 않습니다. 

오늘은 내 인생에서 처음이자 동시에 

마지막인 날입니다.

 

절대로 두 번 있을 수 없는 오늘입니다.
내일은 내일이지 결코 오늘이 아닙니다.


내 인생의 최초의 날이자 

최후의 날인 것처럼 성실과 정열을 다해서 

살아야 합니다.

 

세월은 사람을 기다리지 않습니다.
내 인생 남이 살아 줄 수는 없습니다.


            =좋은글 중에서 옮김=


 

오늘의 묵상 : 우리가 살아 숨쉴 수 있을 때

                  무슨 일이라도 해야 하겠습니다.

 

"주님께서 원하시면 우리가 살아서 이런저런 일을 할 것이다."하고 말해야 합니다.(야고4,15)

 

"인간이 마음으로 앞길을 계획하여도 그의 발걸음을 이끄시는 분은 주님이시다."(잠언 16,9)

 

"사람의 마음속에 많은 계획이 들어 있어도

이루어지는 것은 주님의 뜻뿐이다."(잠언19,21)

 

"하느님은 당신 호의에 따라 여러분 안에서

활동하시어, 의지를 일으키시고 그것을 실천하게도 하시는 분이십니다."(필리 2,13)

 

"조용히 살도록 힘쓰며 자기 일에 전념하고

자기 손으로 제 일을 하십시오. 그러면 바깥 사람들에게 품위 있게 처신할 수 있고 아무에게도 신세를 지는 일이 없을 것입니다."(1테살4,11-12)

 

"우리는 이 세상에 아무것도 가지고 오지 않았으며 이 세상에서 아무것도 가지고 갈 수 없습니다.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으면, 우리는 그것으로 만족합시다."(1티모6,6-8)

 

"무슨 일을 하든지,사람이 아니라 주님을 위하여 하듯이 진심으로 하십시오."(콜로3,23)

 

하느님의 말씀을 깊이 묵상하면서

오늘을 참으로 축복의 날로 생각하여,

 

무슨 일이든 남에게 도움이 되는 일을 하도록

우리를 이끌어 주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함께하는 신앙 1 홍보분과 2014-12-07 1794
2218 천당과 지옥 : 법정 스님 송봉 2020-10-22 4
2217 내 존재의 이유에 대한 묵상 송봉 2020-10-22 3
2216 노인의 미학 송봉 2020-10-22 2
2215 물동이를 버려두고 -5) 안토니오 사지 신부 송봉 2020-10-21 3
2214 죽산성지 신부님의 유머 송봉 2020-10-21 2
2213 노년의 감사와 만족 송봉 2020-10-21 2
2212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송봉 2020-10-20 4
2211 노년에도 바람은 분다. 송봉 2020-10-19 3
2210 몸에 물이 부족하면 발생하는 증상과 8가지 신호 송봉 2020-10-19 4
2209 늙음으로 쌓인 자산을 슬기롭게 지혜롭게 활용하며. ... 송봉 2020-10-19 3
2208 오늘은 새로운 삶을 사는 것이여 마지막 날입니다. 송봉 2020-10-17 5
2207 진정한 친구란 과연 누구란 말인가? 송봉 2020-10-17 2
2206 아름다운 노년의 길 송봉 2020-10-17 2
2205 어느 사제의 고백 송봉 2020-10-16 8
2204 늙으니까 참 좋다! 송봉 2020-10-16 6
2203 지혜로운 노후 생활 송봉 2020-10-16 4
2202 소중한 만남 송봉 2020-10-15 4
2201 보릿고개 좋은 이야기 송봉 2020-10-15 4
2200 무엇이 은총인가? 송봉 2020-10-15 5
2199 노년의 삶은 덤인가? 송봉 2020-10-14 4
2198 내 최고의 인생작은 아내입니다. 송봉 2020-10-14 6
2197 화요회 소식지 제 22호 송봉 2020-10-14 2
2196 아름다운 노년 송봉 2020-10-13 5
2195 행복한 사람 송봉 2020-10-12 4
2194 건강하게 나이 들기 송봉 2020-10-12 3
2193 뒷짐만 져도 건강에 좋다. 송봉 2020-10-10 6
2192 밉지 않은 늙은이 송봉 2020-10-10 3
2191 아름답게 늙어가는 지혜로운 삶 송봉 2020-10-10 4
2190 참는 다는 것 송봉 2020-10-08 7
12345678910,,,74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