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본당일정표 | 성경통독

회원등록 비번분실

  게시판  
전체보기

본당 교우 소식
함께하는 신앙

전례단게시판
레지오게시판
노인대학게시판

구역게시판
헌화회게시판
연령회게시판
여정(교리봉사)게시판
성가대게시판
등빛게시판
홈피관련게시판
여성구역장 전용
남성구역장 전용
홍보분과 전용
청소년분과 전용


  public board
함께하는 신앙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9-10-10
ㆍ조회: 59  
주머니에 술 값이 있을 때 친구지!
 

주머니에 술값이 있을때  친구지...  

 

 

 

친구야... 주머니에 술값이 있을때 친구지 친척,  

 

이웃, 선 후배들도 힘께나 있어 설치고 다닐때  

 

가까이 한다는 걸 잊지 말게나  

 


 

혼자 속만 상하는 일이제...  

 

그 마음 누가 알아 줄  께고...

 

세상사가 다 그렇다는 것을 진작  알았어야제

 


 

 '나 오늘 주머니 든든하니, 술 한잔  하세..

 

' 그래야 그도 나 술 한잔 사 주지.'나 술이  

 

고픈데 돈 생기면 술 살께  

 

오늘은 자네가 한잔 사소'  하면

 

 

 

 "오늘은 바쁘다, 다음에 만나자."  

 

"선약이 있어 시간이  없다.

 

"는  핑게...

 

누가 모르겠는가??? 말 한넘이 잘 못이디...  

 

인생을 살다보면 남는 것은 세상 사는 눈치  

 

뿐이라는 것을 자넨들 어찌 모르겠는가?...  

 


 

인생은 모두가 부질 없는것 탓하고 후회 한 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살아 갈 날은 살아 온  

 

날보다 두 세배는 짧다는 것을 잘 알고는  있지만...

 


 

 친구야, 이사람아 나는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세상 사는 인연의 끈을 이렇게 놓지 못하고  

 

오늘을 기다리다가 내일이면 어제 탓을 수없이  

 

많이 해 왔다네...  

 


 

내가 이제껏 한참 잘못 알고 세상을 살아  온것이

 

 있네, 뭐냐고.. 거지는 집도 절도 없는  사람이

 

거지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데...  

 


 

재물의 거지는 한시적 거지일수 있겠지만  

 

마음의 거지는 평생 거지라는것을  

 

이제야 알았으니  말이네..

 

 

 

나 참 어리섞지??? 세상 사람들은 이렇게들  

 

말 하데내 삶이 어리석었다는 것을  

 

갈때 쯤에야 알게 된다고...  

 


 

사람은 누구나 세상에 올때 주먹을 쥐고 오지,  

 

그것은 험한 세상 살것이 힘들다는 것을  

 

미리 알고는 결심의 표시라고 들 하데..  

 


 

떠날 때 힘없이 손을 펴는  것은

 

 '나는 이제 어쩔수 없으니,  

 

너희들이 알아서 들 잘 해 보라'고 하는  것이래..

 


 

 친구야 내 이 잔소리, 술잔과 같이 받고  

 

잊으시게나  

 


 

천하를 호령하던 뭇  영웅들도

 

세월 앞에선 별수가 없지 않던가 갈때는  

 

너나 할것 없이 빈손으로 가고  

 

동행자가 없다는것, 또한 잊지  말게나...

 

 

 

-시정 박태훈의 해학이 있는 아침 중에서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함께하는 신앙 1 홍보분과 2014-12-07 1745
2032 휴대폰 충전 시 전화가 걸려오면 절대로 받지 말것 송봉 2020-07-07 0
2031 노년의 절제 송봉 2020-07-04 7
2030 탈무드에 묻혀있는 지혜 송봉 2020-07-04 3
2029 사람은 다리가 먼저 늙는다. 송봉 2020-07-03 3
2028 '코로나와 교회' 심포지움 주임신부 2020-07-02 16
2027 물동이를 버려두고 -(5) 안토니오 사지 신부 송봉 2020-07-02 5
2026 건강하게 장수하는 사람들은 무엇이 특별한가? 송봉 2020-07-02 4
2025 삶의 기쁨이 넘치는 노년 만세! 송봉 2020-07-01 6
2024 믿는 자는 혼자가 아니다. - (4) 안토니오 사지 신부 송봉 2020-07-01 4
2023 복음의 기쁨 - (20) 교황 권고 송봉 2020-07-01 2
2022 복음의 기쁨 - (19) 교황 권고 송봉 2020-07-01 3
2021 노년을 즐겁게 보내는 비결 송봉 2020-06-30 4
2020 복음의 기쁨 - (18) 교황 권고 송봉 2020-06-27 4
2019 복음의 기쁨 - (17) 교황 권고 송봉 2020-06-27 5
2018 노년의 자기관리 송봉 2020-06-27 3
2017 믿음은 성경에 바탕을 둔다. (3)안통니오 사지 신부 송봉 2020-06-26 5
2016 복음의 기쁨 - (16) 교황 권고 송봉 2020-06-25 7
2015 복음의 기쁨 - (15) 교황 권고 송봉 2020-06-25 4
2014 네가 알몸이라고 누가 일러 주더냐? - (2) 안토니오 사.. 송봉 2020-06-25 7
2013 아름다운 노년을 만들기 위한 방법 송봉 2020-06-24 8
2012 행복의 조건 송봉 2020-06-23 8
2011 도전과 응전 송봉 2020-06-22 12
2010 화요회 소식지 제 8호 송봉 2020-06-22 10
2009 누구를 탓하지 마라 송봉 2020-06-22 7
2008 [전례아카데미] '주님의 기도'에는 7가지 청원이 있습.. 박에스텔 2020-06-21 19
2007 약이 괴고 독이 되는 매운 맛의 두 얼굴 송봉 2020-06-21 7
2006 우아한 노년의 길 송봉 2020-06-21 12
2005 늙어가는 것은 어쩔 수 없다는데. . . . 송봉 2020-06-20 8
2004 비워내는 마음과 나를 낱추는 마음 송봉 2020-06-20 6
12345678910,,,68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