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9-10-10
ㆍ조회: 18  
주머니에 술 값이 있을 때 친구지!
 

주머니에 술값이 있을때  친구지...  

 

 

 

친구야... 주머니에 술값이 있을때 친구지 친척,  

 

이웃, 선 후배들도 힘께나 있어 설치고 다닐때  

 

가까이 한다는 걸 잊지 말게나  

 


 

혼자 속만 상하는 일이제...  

 

그 마음 누가 알아 줄  께고...

 

세상사가 다 그렇다는 것을 진작  알았어야제

 


 

 '나 오늘 주머니 든든하니, 술 한잔  하세..

 

' 그래야 그도 나 술 한잔 사 주지.'나 술이  

 

고픈데 돈 생기면 술 살께  

 

오늘은 자네가 한잔 사소'  하면

 

 

 

 "오늘은 바쁘다, 다음에 만나자."  

 

"선약이 있어 시간이  없다.

 

"는  핑게...

 

누가 모르겠는가??? 말 한넘이 잘 못이디...  

 

인생을 살다보면 남는 것은 세상 사는 눈치  

 

뿐이라는 것을 자넨들 어찌 모르겠는가?...  

 


 

인생은 모두가 부질 없는것 탓하고 후회 한 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살아 갈 날은 살아 온  

 

날보다 두 세배는 짧다는 것을 잘 알고는  있지만...

 


 

 친구야, 이사람아 나는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세상 사는 인연의 끈을 이렇게 놓지 못하고  

 

오늘을 기다리다가 내일이면 어제 탓을 수없이  

 

많이 해 왔다네...  

 


 

내가 이제껏 한참 잘못 알고 세상을 살아  온것이

 

 있네, 뭐냐고.. 거지는 집도 절도 없는  사람이

 

거지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데...  

 


 

재물의 거지는 한시적 거지일수 있겠지만  

 

마음의 거지는 평생 거지라는것을  

 

이제야 알았으니  말이네..

 

 

 

나 참 어리섞지??? 세상 사람들은 이렇게들  

 

말 하데내 삶이 어리석었다는 것을  

 

갈때 쯤에야 알게 된다고...  

 


 

사람은 누구나 세상에 올때 주먹을 쥐고 오지,  

 

그것은 험한 세상 살것이 힘들다는 것을  

 

미리 알고는 결심의 표시라고 들 하데..  

 


 

떠날 때 힘없이 손을 펴는  것은

 

 '나는 이제 어쩔수 없으니,  

 

너희들이 알아서 들 잘 해 보라'고 하는  것이래..

 


 

 친구야 내 이 잔소리, 술잔과 같이 받고  

 

잊으시게나  

 


 

천하를 호령하던 뭇  영웅들도

 

세월 앞에선 별수가 없지 않던가 갈때는  

 

너나 할것 없이 빈손으로 가고  

 

동행자가 없다는것, 또한 잊지  말게나...

 

 

 

-시정 박태훈의 해학이 있는 아침 중에서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493
1893 삶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활동 송봉 2019-11-17 0
1892 자랑스럽지는 못해도 부끄럽지는 않아야 한다. 송봉 2019-11-15 6
1891 나도 늙었구나'라고 생각하는 사람만? 송봉 2019-11-14 5
1890 일본이 본 한국 송봉 2019-11-14 7
1889 부부 및 공동체 생활에 지켜야할 예의 송봉 2019-11-13 5
1888 금주에 선택한 성구와 복음의 기쁨-5 송봉 2019-11-13 4
1887 새 기회로 노년을. . . . . 송봉 2019-11-13 1
1886 복음의 기쁨 - 4 교황 프란치스코 성하 송봉 2019-11-09 9
1885 당신 인생의 최고의 날은 송봉 2019-11-08 9
1884 화요회 소식지 제 275호 송봉 2019-11-07 7
1883 복음의 기쁨 - 3 교황 프란치스코 성하 송봉 2019-11-04 5
1882 멋지게 나이드는 법 송봉 2019-11-03 9
1881 노년은 새로운 기회다. 송봉 2019-11-01 4
1880 인생의 파자 송봉 2019-10-28 10
1879 70대 ~ 80대 노인 별곡 송봉 2019-10-26 14
1878 전교 주일 담화 : 프란치스고 교황 성하 송봉 2019-10-26 7
1877 멋지게 늙고 아름다운 황혼을 즐기자 송봉 2019-10-25 13
1876 나이 많아서도 행복한 사람 송봉 2019-10-24 11
1875 노인은 무엇으로 사는가? 송봉 2019-10-24 8
1874 농담이라도 듣는 사람을 기쁘게 하자! 송봉 2019-10-23 12
1873 용서하기란 참으로 어렵다. 그래도 용서해야 한다. 송봉 2019-10-22 6
1872 인생은? 송봉 2019-10-22 11
1871 내 나이의 사람들은 얼마나 살아 있을까? 송봉 2019-10-21 13
1870 내 인생의 소중한 사람들 송봉 2019-10-21 8
1869 노년의 기술 : 안젤름 그륀 신부 송봉 2019-10-20 10
1868 ㅣ숙명과 업보 그리고 운명이란? 송봉 2019-10-20 7
1867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합시다. 송봉 2019-10-20 8
1866 따뜻한 물을 마시면 좋은 이유 송봉 2019-10-19 12
1865 공수처법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송봉 2019-10-19 12
12345678910,,,64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