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본당일정표 | 성경통독

회원등록 비번분실

  게시판  
전체보기

본당 교우 소식
함께하는 신앙

전례단게시판
레지오게시판
노인대학게시판

구역게시판
헌화회게시판
연령회게시판
여정(교리봉사)게시판
성가대게시판
등빛게시판
홈피관련게시판
여성구역장 전용
남성구역장 전용
홍보분과 전용
청소년분과 전용


  public board
함께하는 신앙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9-06-12
ㆍ조회: 73  
노인의 기술 - 더 위대한 책임

노년의 기술 - 더 위대한 책임   

어느 새 예순아홉 살이 

되어버린 한 남자의 이야기다. 


그는 퇴직 전에 한 부서의 책임자였고, 

아버지로서 재정적 부분뿐만 아니라, 가정의 화합과 

자녀교육을 포함해 한 가정을 책임진 사람이었다. 

예순아홉 살이 된 그가 내게 물었다. 

"이제 모든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넘겨주고 

자유로워져야 할까요?" 


나는 이 말밖에 할 수가 없었다.

 
회사에서의 책임은 놓아야합니다. 

회사를 위해서라는 명목으로 후임자에게 조언을 하거나, 

심지어 후임자를 통제하려는 생각은 버려야합니다. 


가정에 대한 책임은 쉽게 놓을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그 책임의 형태가 변합니다. 


이제 자녀들의 의식주를 책임질 필요는 없습니다. 

그들을 교육할 책임도 없습니다. 

그러나 가정에 대한 책임은 여전히 남습니다. 

가족들이 흩어지지 않고 

서로 화합하도록 하는 책임입니다.  


노년의 책임은 예전과 다른 성격을 띱니다. 
이제는 행동에 의해서가 아니라 존재함으로써 

책임을집니다. 


무엇보다도 스스로에 대해 책임을 질 수 있어야 합니다. 
타인에게 어떤 인상을 주는지?  


그 인상에 대해 책임을 져야합니다. 

그래서 더욱 자기 자신과 화해해야 합니다. 


자신과의 화해는 

더 이상 나만의 즐거움이 아니라 

주변과의 관계를 위한 것입니다. 

자신과 내적으로 화해한 사람은  

화해와 치유의 에너지를 발합니다. 


그리고 나를둘러싼 주변의 삶이 

인간적으로 변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그 밖에  어디에서 

구체적인 책임을 질 수 있는지 생각해보기 바란다. 


특정한 한 사람을 

동행하는 책임을  맡을 수도 있다. 


그 사람이 스스로 늘 포기하지 않도록 책임을 지는 것이다.
아니면 가난하고 병들고 장애가 있는 사람을 돌보는 프로젝트에서 

책임을 맡을 수도 있다. 


그도 아니면 소속된 협회에서 일할 수도 있다. 

타인을 위해 

책임 질 수 있는 길은 무수히 많다. 


외부로 향하는 문을닫고 

자신 안에 갇히지 말고 타인에게 축복이 될 수 있는 길, 

작으나마 도움이 될 수있는 길을 찾으라. 

'진짜 늙었다'는 말에는 

나는 그렇지 않은 것에 대한 안도와 함께  

늙어버린 상대방의 처지를 고소해하는 마음이 들어있다. 

사회에서 노인은 

항상 젊은이와 비교를 당한다. 


그리고 이 비교에서 

노인은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지 못한다.
 
늙은 것이 죄인양 패배감을 느낀다.  

이런 씁쓸함 없이 자신의 나이를 받아들이는 방법은 없을까? 

우리 사회에서 노인의 역할은 과연 무엇일까?
 
스스로를 젊은이와 비교해서는 안 된다. 

그리고 비교하게 놔두어서도 안 된다. 

남들이야 어떻든 상관하지 마라. 


내가 할일은 나의 역할을 긍정하고 나이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나이가 들었다고 누구에게 미안해할 일은 아니다. 

오히려  이 나이까지 살아있음에 감사해야 한다.

 

그리고 노인으로서 

사회에 축복을 주는 존재가 되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노인이 된 당신은  

남의 말에 더 잘 귀 기울일 줄 알고, 


인생에서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가려낼 줄 안다.
인생의 경험이 뒷받침되어 무슨 일이든 초연하게 바라볼 수 있고  

대범하게 처리할 수 있다. 


노인은 젊은이보다 멀리 볼 줄 안다. 
노년이기에 받은 신(神)의 선물에 감사하라. 


그러면 사회의 대우도 달라질 것이다. 

노인이 없는 사회는 가난한 사회다. 

노인들은 대개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사물을 볼 때 생각의 큰 테두리 안에서 바라볼 줄 안다.
 
그래서 인생사에 연연하지 않으면서 

동시에 삶과 미래에 대한 믿음을 가질 수 있다. 


노인들은 이 믿음을 사회에 전해주어야 한다.  

현대사회에 부족한 것이면서 반드시 필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인생을 살면서 지켜온 가치, 

현대사회의 삶을 더욱  풍부하게 해줄 수 있는 

가치의 중요성을 사회에 증명하는 일을 해야 한다. 

이런 가치를 

가지지 못한 사회는 오래 버티지 못한다. 

결국은 쓰러지고 만다.  


         노년의 기술/안젤름 그륀 신부지음, 

                 김진아 옮김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함께하는 신앙 1 홍보분과 2014-12-07 1769
2125 노인이 행복하려면! 송봉 2020-08-12 1
2124 헹복한 노년을 위한 좋은 습관 송봉 2020-08-12 1
2123 노년의 삶은 극복과 인내심이다. 송봉 2020-08-11 2
2122 노년의 바람직한 삶 송봉 2020-08-10 4
2121 남은 생명 어떻게 버틸 것인가? 송봉 2020-08-09 5
2120 우리가 걷는 길 송봉 2020-08-07 6
2119 이튼 칼리지의 교훈 송봉 2020-08-07 6
2118 남은 세월 얼마나된다고? 송봉 2020-08-06 6
2117 나이 많아서도 행복한 사람 송봉 2020-08-06 6
2116 남은 인생 어떻게 버틸 것인가? 송봉 2020-08-06 4
2115 말씀이 힘이 됩니다. 송봉 2020-08-06 2
2114 밉지 않은 늙은이 송봉 2020-08-05 5
2113 아름다운 노후를 위한 고찰 송봉 2020-08-05 3
2112 100세 시대에 아름다운 인생을 위한 5단계 송봉 2020-08-05 3
2111 하느님을 만나다. 송봉 2020-08-05 4
2110 아름다운 노후를 위한 고찰 송봉 2020-08-04 3
2109 현재를 즐기라! 송봉 2020-08-04 4
2108 화요회 소식지 제 8호 송봉 2020-08-04 4
2107 비온 뒤 맑게 갠 하늘 송봉 2020-08-04 3
2106 우리는 누구입니까? 송봉 2020-08-03 4
2105 노화에 좋은 방법 송봉 2020-08-03 2
2104 걷지 못하면 3망이다. 송봉 2020-08-03 3
2103 과거는 영원이 우리곁을 떠났다. 송봉 2020-08-02 7
2102 하느님, 당신은 누구십니까?-(20) 송 용 민 신부 송봉 2020-07-31 10
2101 우리는 누구입니까? 송봉 2020-07-31 7
2100 웃음이 있는 자에게는 가난이 없다. 송봉 2020-07-31 3
2099 미소 짓는 얼굴은 꽃보다 아름답다,. 송봉 2020-07-29 9
2098 늙음을 즐기자! 송봉 2020-07-29 7
2097 “바깥으로 나가서 멀리 떠난 이들을 찾을 줄 아는 본.. 주임신부 2020-07-29 22
12345678910,,,71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