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성경통독 | 첫영성체 | 예비자교리

회원등록 비번분실

  게시판  
전체보기

본당 교우 소식
함께하는 신앙

전례단게시판
레지오게시판
노인대학게시판

구역게시판
헌화회게시판
연령회게시판
여정(교리봉사)게시판
성가대게시판
등빛게시판
홈피관련게시판
여성구역장 전용
남성구역장 전용
홍보분과 전용
청소년분과 전용


  public board
함께하는 신앙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20-09-16
ㆍ조회: 7  
노년에 관하여. . . .

[노년(老年)에 관(關)하여]

누가 늙는다고 서러워하는가? 


세상만물 무상의 법궤를 벗어나지 못할 진대,

늙는다는 것은 영근 다는 것이며, 영근 다는 것은 성숙을 의미하는 것임을 인식할 일이다.

 
하루라도 더 산다면  

그만큼 아름다운 새소리, 바람소리, 숲의 냄새를 즐길 수 있는 것이며 한 시간이라도 더 연명할 수 있다면 그만큼 기쁜 일이 아닐 수 없다.

 
죽고 싶다는 병(病)든 노인의 말은 

나이든 과부가 홀로 살고 싶다는 말과 

마찬가지로 거짓이다. 

죽음이 목전에 다가와도 

인간은 생명의 끈을 놓치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는 끈질긴 존재이다. 

호박은 늙어야 맛이 있다는 말처럼 

나이가 들수록 감칠맛 나는 사람이있다. 


욕심이 적은 대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넓고 나를 챙기기보다 

이웃을 먼저 챙기는 마음 따뜻한 사람들이 

세상에는 얼마든지 있다. 

세상에는  끊임없이 

신기한 일들이 매일 일어나고 있는데  

젊은이들은 이를 모르고 지루하다고 한다. 

노인일수록 삶에 대한 애착이 큰 것은  

남은 여정이 얼마 남아 있지 않기 때문이다.

어제 죽은 재벌이 그랬던 것처럼 

오늘 당장 죽을 사람도 일 년 뒤에 일어날 일을 

쓸데없이 걱정하는 것이 인간의 본성이다.

노년은 황혼처럼 아름다운 시기다.  

쓰러지기 전일 수록 석양이 아름다워지는 것처럼 노년은 마지막 불꽃을 태우는 절대적 황금시절인 것이다. 


그러므로 남은 돈이 있으면 

아낌없이 남을 위해 써야한다. 즐길 것이 있으면 즐길 일이다.


가지 못할 곳이 없을 것이고 

누구든 만나고 싶은 사람이면 만나지 못할 까닭이 없는 것이다. 


원수라도 만나서 악수를 청하고  

첫사랑의 연인에게도  마지막키스를 보낼 일이다. 

우리가 불필요한 일에 목숨을 거는 

우매한 존재임을 자각한다면  필요한 일에만 목숨을 걸어야한다.

 
건강을 주는 적당한 산책, 

마음의 평안을 주는 경건한 기도, 

나를 행복하게 만들 이웃사랑, 

그리고 내가 즐기는 시간을 즐기는 것, 

인생은 즐길 것도 많고 축복할 일도 많은 분주한 나그네 길이다. 


나이든 노인이 할 일이 없다며 

무료해하는 것은 어리석기 때문이다. 


인생을 헛되게 산 사람들은 장난감이 많은데도 
투정을 부리는 어린이처럼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야할 
노년을 불행하다고 좌절하고 슬퍼할 뿐이다.

 
그러므로 노년을 행복하게 살려면 

젊어서부터 행복하게 사는 기술부터 터득해야한다. 


그림을 그리거나 수필 쓰는 일을 익히는 일도 유익할 것이다. 음악을 즐기거나 스포츠 댄스를 즐길 줄 안다면 인생노년은 무료하지도 따분하지도 않을 것이다.


오로지 돈만 벌려고 애를 써온 

돈벌레들은 나이가들면 갑자기 할일이 없어진다. 


나이가 들면 

돈버는 일로부터는 소외당하기 마련이며 

장난감을 잃어버린 아이들처럼 당황하게 되는 것이다.
 
노년이 즐거우려면 불필요한 욕심부터 버려야한다. 
지닌 것을 줄일수록  영혼은 가벼워지고 적은 것에서 만족을 느끼면 인생은 더욱 행복해지는 법이다.

 
벗이 즐거워하는 얼굴에서 기쁨을 발견하고  

이웃의 행복한 미소 속에서 보람을 느낀다면 내 인생 또한 기쁘고 행복해질 것이다. 


매일 새로운 날이 오듯  

매일 아침 그대를 스치는 미풍은  새로운 바람이다. 


바르고 정직하고 성실하게 살아온 사람에게 

노년은 축복의 계절이다.
 
서쪽 하늘을 가린 현란한 황혼처럼  

인생의 결실기를 아름답고 행복하게 즐길 일이다!!


               좋은 글에서. . .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함께하는 신앙 1 홍보분과 2014-12-07 1780
2157 네가 알몸이라고 누가 일러주더냐?(2) 안토니오 사지 .. 송봉 2020-09-17 5
2156 인생의 멋 송봉 2020-09-17 3
2155 하루룰 즐겁게 사는 방법 송봉 2020-09-16 5
2154 노후의 삶을 성실하게 송봉 2020-09-16 4
2153 노년에 관하여. . . . 송봉 2020-09-16 7
2152 노인은 무엇으로 사는가? 송봉 2020-09-15 4
2151 노후라는 작품 송봉 2020-09-14 5
2150 [전례아카데미] '복음 환호송'-주님을 찬양하라. 박에스텔 2020-09-06 19
2149 나이 들어갈수록 빛나는 삶 송봉 2020-08-28 14
2148 남은 시간 보람 있게 송봉 2020-08-28 13
2147 지혜가 주는 인생길 송봉 2020-08-27 12
2146 노년의 바람직한 심안과 영안 송봉 2020-08-27 12
2145 마태 복음15,21-28 송봉 2020-08-27 7
2144 더욱 지유로운 노년으로 송봉 2020-08-26 5
2143 아주 특별한 순간 - (1) 안토니오 사지 신부 송봉 2020-08-26 9
2142 복음을 기록한 목적 송봉 2020-08-24 6
2141 네 가지 나이 송봉 2020-08-24 5
2140 다리가 바빠야 장수한다. 송봉 2020-08-24 5
2139 걷는 것은 축복이다. 송봉 2020-08-22 10
2138 늙음은 축복입니다. 송봉 2020-08-20 9
2137 당신은 고귀한 존재입니다. 송봉 2020-08-20 6
2136 홀로 있어도 외롭지 않는 늙은이 송봉 2020-08-19 13
2135 꿈을 위해 도전할 줄 모르는 것이 장애입닏가. 송봉 2020-08-19 7
2134 노후를 기도하는 마음으로. . . . 송봉 2020-08-19 6
2133 명 처방 송봉 2020-08-19 7
2132 수명과 교육 : 늙어서도 평생학습이다. 송봉 2020-08-19 5
2131 노년기 삶은 극복과 인내심이다. 송봉 2020-08-18 5
2130 노년의 행복연습 송봉 2020-08-17 6
2129 [전례아카데미] 제대 위 십자고상의 방향 박에스텔 2020-08-16 20
12345678910,,,72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