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9-07-12
ㆍ조회: 21  
노인의 용기가 세로운 세상으로 당신을 안내합니다.

노인의 용기가 

새로운 세상으로 당신을 안내합니다

  "노인들은 

늘 한가하고 시간이 많다. 

남는 것이 시간뿐이다." 


이는 우리 노인들의 어두운 현실을 

단적으로 표현해주는 말이다. 

노인의 시간은 무료하고 의미없이 지나간다면, 

시간을 낭비하고 계시군요? 평소에 하고 싶었던 일, 

보람 있는 일을 해 보세요?

그러려니  돈이 없다고 말씀 하실 텝니까?  

이제 살만큼 살았으면 돈이 다가아니란 것도 인정하세요.
 
그보다도 이것저것 해 보려니  

성에 안차고 체면도 말이 아니더라는 

느낌을 받으신 적이 있다. 


그래서 망설이게 된다는 말씀이군요?

그렇습니다. 

물론 나이가 많아도  

잘 나가는 사람들이나 

부와명예를 누리는 사람도 많지요. 


그러나 그것도 

뭐 별 것 아니라는 체념을 터득 하세요.

어느 것이나  뒤집어 속을 보면  

것과는 다른 모양이 있게 마련입니다. 


내가 살아온 과거가 

내 세울 만 한 것이 없거나,

 

지금 하고 싶은 일이 대수롭지 않다할지라도  

긍지를 가지고 시작하세요.

작고 하찮은 것에도 

아름다움과 귀중함이 있는 것을 

발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선 눈높이를 한 단계 낮추세요. 

나도 옛날에는 한 가닥 했다던가 

하는 화려한 옛날은 잊어 버려야 합니다.  


날과 날들이 새로울 뿐입니다. 

과거에 대한 미련을 버려야 합니다.
 
눈높이를 낮추고  체면 같은 것은 접어두고   

이제 새로운 사람으로 아니 새로운 노인으로 

살아야 합니다. 


그러려면 용기가 필요합니다. 

그용기가 

당신의 새로운 인생을 찾아 줄 것입니다. 


노인의 용기가 

새로운 세상으로 당신을 안내 합니다.

sh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475
1860 인생이라는 삶 송봉 2019-10-17 2
1859 말투 디자인 - 지은이 박 해 수 송봉 2019-10-17 1
1858 황혼의 미학 송봉 2019-10-15 2
1857 행복과 즐거움이 넘치는 나이 송봉 2019-10-15 2
1856 인생은 음악처럼 그리고 멋지게 늙고 싶습니다. 송봉 2019-10-14 2
1855 지혜로운 삶 송봉 2019-10-13 2
1854 매일매일이 행복으로 가는 길입니다. 송봉 2019-10-12 2
1853 따뜻하고 흐믓한 이야기 송봉 2019-10-10 5
1852 내 것이 아닙니다. 제 것이 아닙니다. 송봉 2019-10-10 5
1851 저 손님 좀 이상해~ 송봉 2019-10-10 4
1850 삶에 아름다운 인연으로 . . . . 송봉 2019-10-10 5
1849 주머니에 술 값이 있을 때 친구지! 송봉 2019-10-10 9
1848 송 복 전 연세대 총장 명예 교수 칼럼 송봉 2019-10-09 3
1847 이번 주에 기억하고 싶은 성구: 루카복음17장 19절 송봉 2019-10-09 5
1846 가슴 찡한 이야기 송봉 2019-10-08 8
1845 이번 주 선택한 성구 :루카 17장 19절 송봉 2019-10-08 4
1844 아름답게 늙는다. 송봉 2019-10-07 8
1843 한번 본적이 없어도 행복을 주는 사람 송봉 2019-10-07 9
1842 웃자! 마음, 얼굴, 그리고 영성으로. . . . 송봉 2019-10-07 5
1841 운명과 숙명이라지만. . . . 송봉 2019-10-06 6
1840 늙고 있다는 기쁰 송봉 2019-10-06 4
1839 노후는 하느님의 은총 :카토릭 굿 뉴스에서. . . ) 송봉 2019-10-06 4
1838 서로 소중히 하며 사는 세상 송봉 2019-10-05 3
1837 늙었다는 의미의 노인은 없다. 송봉 2019-10-05 4
1836 행복을 나누는 사람들 송봉 2019-10-05 6
1835 청와대와 검찰 간의 갈등에 관하여. . . . 송봉 2019-10-05 6
1834 존경받는 노후생활 송봉 2019-10-04 4
1833 인생의 황혼도 아름답다. 송봉 2019-10-04 5
1832 사랑하는 사람은 늙지 않는다. 송봉 2019-10-04 3
12345678910,,,63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