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9-06-17
ㆍ조회: 20  
어디서나 즐기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이다.

어디서나

즐기는 자는 행복한 사람이다.



주위에 폐를 끼치지 않는다면 

자기 마음대로 자유롭게 살아가고 싶은것이 

인간의 본성이다.

 

노년의 특징은 

다른 사람이 되기에는 이제 너무 늦어버렸다고 

느끼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즉 늙음은 더 이상 바꿀 수 없고 

새로운 방식을 받아들일 수없는 상태라는 것이다. 

 

고통에 대해 지나치게 

금욕주의적으로 맞서는 것도 옳지 않다면서 

늙어서 오는 죽음은 

인간의 자유가 가진 마지막 무기라고 했다. 
 
늙어가는 것은 

나무의 과일이나 곡식의 열매가 

떨어지는 늦가을 같은 분위기를 연상케한다.

그렇다면 과연 실제로 

늙어서 정말 아무것도 할 수 없을까? 

 

혹은 노인이돼서 칙칙한 삶이아니라 

가장 찬란한 순간을 만들어 갈 수는 없을까? 
 
또한 이웃 친구들이 

‘어디 놀러가세’ 할 때 

기쁘게 따라 나설 수는 없을까?

물론 노인들 모두는 

즐거운 노년, 아름다운 노년을 꿈꾼다. 

 

젊은이들처럼  레저를 즐기고 

로운 일터를 찾는 제2의 인생을 살고 

싶다고 말한다. 
 
70, 80년을 살아온 흔적을 지우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러면서도 또 다른 즐거움을 
만들어 가는 것이 노년학에서 말하는 

창조적인 노화방법일 것이다.


그런데 우리들 삶을 다시 돌아다보자.!


당신에게 가슴을 뛰게 하는 일은 무엇인가 하고

사실 남의 흉내만 내고 남 따라 가는 삶은 초라하지 

않은가? 


60, 70살이 넘어 

갈팡질팡 살아가는 것은 참된 인생이 아니다. 

 

남은 인생이 

모두 멋진 휴가의 마지막 남은 며칠과 같을 수는 없다. 


그러므로 인간은 어떤 가능성에 충실해야 한다. 

우리가 잘 아는 ‘마님 전문배우’로 이름난 

강부자(1941년생)씨는 한 인터뷰에서 배우로써90세까지 

연기할 생각이라고 했다. 


그것도 연하남과 사랑하는 연기를 해보고 싶단다. 

노년이지만 아름다운 소망이 아닐 수없다.


늙었지만 ‘열두 달 놀 토’ 가 아닌 

매일 즐기고 ‘놀 거리’가 있어야 한다.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림도 그려보며 ‘순수’로 돌아가는 것도 좋을 것이다. 


현대인들이 처한 상황이 그렇다. 

어렵고 고통스런 삶이지만 사람은 행복하게 

아름답게 늙기를 갈망한다. 

 

건강하게 맑게 늙어가는 희망은 다름 아닌 원력이다. 
건강하게 살려면 늙어서도 정말 하고 싶은 일을 발견하는 것, 

미쳐서 몰입하다 생을 마감할‘일거리’를 찾는 일이다. 

 

다시 말해 인생을 행복하게 보내려면 

다시 도전하며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해야 한다는 말이다. 

 

하지만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원하는 일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그럭저럭 보낼 것이다. 

 

결론적으로 우리 인간은 

우리가 원하고 필요한 것을 얻는 놀라운 능력을 

가지고 있다. 

 

즐기는 자에게는 따라올 자가 없다. 

스포츠 선수들이 경기 자체를 즐길 때 좋은 결과를 

얻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노인이 되었지만 

금쪽같은 시간을 쪼개서 나만의 즐거움을 

만들어 가는 일이 성공적 노후생활이다. 


문제는 무엇을 즐기느냐의 문제 역시 선택이다. 

흔한 말로 “나는 선택한다. 고로 존재한다.”는 말을 되새겨 보자.

 

                  <우 정 著>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490
1890 일본이 본 한국 송봉 2019-11-14 1
1889 부부 및 공동체 생활에 지켜야할 예의 송봉 2019-11-13 3
1888 금주에 선택한 성구와 복음의 기쁨-5 송봉 2019-11-13 1
1887 새 기회로 노년을. . . . . 송봉 2019-11-13 0
1886 복음의 기쁨 - 4 교황 프란치스코 성하 송봉 2019-11-09 8
1885 당신 인생의 최고의 날은 송봉 2019-11-08 8
1884 화요회 소식지 제 275호 송봉 2019-11-07 7
1883 복음의 기쁨 - 3 교황 프란치스코 성하 송봉 2019-11-04 5
1882 멋지게 나이드는 법 송봉 2019-11-03 8
1881 노년은 새로운 기회다. 송봉 2019-11-01 4
1880 인생의 파자 송봉 2019-10-28 10
1879 70대 ~ 80대 노인 별곡 송봉 2019-10-26 13
1878 전교 주일 담화 : 프란치스고 교황 성하 송봉 2019-10-26 7
1877 멋지게 늙고 아름다운 황혼을 즐기자 송봉 2019-10-25 13
1876 나이 많아서도 행복한 사람 송봉 2019-10-24 10
1875 노인은 무엇으로 사는가? 송봉 2019-10-24 7
1874 농담이라도 듣는 사람을 기쁘게 하자! 송봉 2019-10-23 11
1873 용서하기란 참으로 어렵다. 그래도 용서해야 한다. 송봉 2019-10-22 6
1872 인생은? 송봉 2019-10-22 11
1871 내 나이의 사람들은 얼마나 살아 있을까? 송봉 2019-10-21 11
1870 내 인생의 소중한 사람들 송봉 2019-10-21 8
1869 노년의 기술 : 안젤름 그륀 신부 송봉 2019-10-20 10
1868 ㅣ숙명과 업보 그리고 운명이란? 송봉 2019-10-20 7
1867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합시다. 송봉 2019-10-20 8
1866 따뜻한 물을 마시면 좋은 이유 송봉 2019-10-19 11
1865 공수처법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송봉 2019-10-19 12
1864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송봉 2019-10-19 12
1863 @조선이 현 정권을 직구로 갈기네요 송봉 2019-10-18 10
1862 조국 사퇴! 도욱 엄격히 조사해야 한다. 송봉 2019-10-18 18
12345678910,,,64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