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9-06-14
ㆍ조회: 16  
죽어봐야 삶을 안다.

 관 속에 누웠을 때

  - 중앙일보 백성호 차장 -


棺 속에 들어가 본 적 있으세요?

죽어서 들어가는 관 말입니다.


저는 관 안에 누워 본 적이 있습니다.

죽음 체험 하루 피정이었습니다.


취재차 갔습니다.


사람들은 줄을 섰더군요.

관 속에 들어가려고 말입니다.


기분이 참으로 묘했습니다.

관에 들어갔다가 나오는 사람마다 눈물을 글썽거렸습니다.


곁에 있던 그리스도상 아래 무릎을 꿇고 입을 맞추더군요.

들어갈 때와 나올 때, 확실히 다르더군요.


보고만 있자니 너무 궁금했습니다.

저도 줄을 섰습니다.


드디어 제 차례가 왔습니다.

신부님이 관 뚜껑을 열었습니다.


계단을 밟고 제단 위에 올랐습니다.

관 속으로 한 발을 넣었습니다.

또 한 발을 넣었죠.


그리고 위를 보고 누웠습니다.

뒤통수가 바닥에 닿았습니다.

잠시 후 관 뚜껑이 스르르 닫히더군요.


틈새로 빛이 조금 들어왔습니다.

그 위로 천이 덮였습니다.

관 속은 이제 완전히 캄캄해졌습니다.


눈을 떠도 어둠,

눈을 감아도 어둠.

이런 게 무덤 속이구나 싶더군요.


바깥세상에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가족도 있고, 친구도 있고, 직장도 있었습니다.


내가 사랑하는 모든 사람과 내가 아끼는

모든 물건이 바깥에 있었습니다.


그때 실감이 났습니다.

뒤통수를 쾅! 치더군요.

‘아, 이런 거구나. 죽는다는 게.


   바깥세상의 어떤 것도 이 안으로 가지고 들어올 수는 없구나.

관 속에 누운 저를 다시 봤습니다.

몸뚱이만 있더군요.


‘숨을 거두었으니 이 몸도 곧 썩겠구나.

그럼 무엇이 남나? ‘아, 그렇구나! 마음만 남는구나.

그게 영혼이겠구나.


한참 지났습니다.

관 뚜껑이 열렸죠.

눈이 부시더군요.

다시 밖으로 나왔습니다.


아주 짧은 체험이었죠.

그래도 여운은 길더군요.


‘잘 살아야겠구나.

그래야 죽어서도 잘 살겠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으니까요.

며칠 전에 이해인 수녀를 만났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트위터 메시지를

 묵상하며 썼던 글을 책으로 냈더군요.


책장을 넘기는데 교황의 기도가 눈에 띕니다.


‘다른 사람을

용서하기가 힘듭니다.


주여, 당신의 자비를 허락하시어,

 저희가 늘 용서할 수 있게 하소서.


용서는 참 쉽지 않은 일인가 봅니다.

교황조차 이런 기도를 올렸으니 말입니다.


이해인 수녀는 묵상을 통해 이런 댓글을 붙였습니다.


“저는 용서가 어려울 땐 미리 저 자신의 죽음을 묵상하며

‘상상 속의 관’ 안에 들어가 보기도 합니다.


저는 속으로 맞장구를 쳤습니다. 수녀님은

“‘내일은 내가 세상에 없을지도 모르는데'라고

삶의 마지막 순간을 생각하면 의

외로 용서가 잘된다.”고 했습니다.


어쩌면 삶의 열쇠가 죽음에 있을지도 모릅니다.


죽음은 우리가 틀어쥐고 있는 모든 걸

놓아버리게 하는 거대한 포맷의 자리니까요.


그러니 죽음의 문턱까지 갔거나,

명상이나 묵상을 통해 죽음을 깊이 사색한 이들은

포맷한 자리를 체험합니다.


예수에게는 그게 십자가였고,

붓다에게는 보리수 아래 無我의 자리였겠죠.


시인이기도 한 고진하 목사는 그런 삶을

 “덤으로 사는 삶”이라 표현하더군요.


덤으로 살 때 우리는 비로소 자유로워진다고 말입니다.

죽었다, 다시 사는 삶.

어쩌면 그게 ‘부활’이 아닐까요.


모두에 감사하고,

모두를 용서하는 삶.

그게 덤으로 살 때의 선물이라면 참 괜찮지 않나요.


살아서 내 발로 관 속에 한 번 들어가 보는 것도 말입니다.

사람들은 묻습니다.

그런 관이 대체 어디에 있느냐고.

우리의 일상 속에 있습니다.


남을 용서하려면 먼저 ‘옳다고 여기는 나의 고집’이 무너져야 합니다.

그래야 용서가 됩니다.


나의 고집이 무너질 때 내가 한 번 죽는 겁니다.

그게 진짜 관입니다.


들어갈 때는 힘들어도 나올 때는 홀가분합니다.

덤으로 사는 삶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으니까요.


종교를 떠나 죽음의 체험을 해보는 것도 관찮을 것 같더라고요~

죽으면 아무 것도 가져갈 수 없고

누구도 사랑하고 돌봐줄 수 없잖아요.


내 몸 성하고 건강할 때

많이 사랑하고 위해주고


한번뿐인 소중한 인생 하고 싶은 일을

뜻대로 거침없이 멋지게 이루시지요~!


♥오늘 당신에게 좋은 일이 생길 것입니다.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380
1722 내 인생의 소중한 사람들 송봉 2019-07-20 0
1721 이런 사람들이 있어서 세상은 참 아름답다. 송봉 2019-07-18 2
1720 새로운 기회로 노년을 반기자! 송봉 2019-07-18 1
1719 해야지 해야지 하면서. . . . 송봉 2019-07-16 2
1718 곱게 늙는 것은 은총이요 축복입니다. 송봉 2019-07-15 6
1717 인생말년에 행복하기를 원하는가 송봉 2019-07-14 5
1716 모든 것의 원인은 자기로부터이다. 송봉 2019-07-13 7
1715 노인의 용기가 세로운 세상으로 당신을 안내합니다. 송봉 2019-07-12 7
1714 노인의 자세 송봉 2019-07-11 6
1713 소식지 제 260호 송봉 2019-07-11 5
1712 시력 건강법 송봉 2019-07-10 7
1711 인생의 참다운 행복은 황혼기에서 일 수 있다. 송봉 2019-07-09 7
1710 연서를 쓰는 마음으로 노후를 송봉 2019-07-08 8
1709 살아가다보니 이런 사람이 좋더라! 송봉 2019-07-07 9
1708 지혜의 삶 송봉 2019-07-06 10
1707 잘 익은 노년을 위한 10가지 송봉 2019-07-05 10
1706 80세에도 치매에 걸리지 않는 비범 송봉 2019-07-05 10
1705 말씀 여행 및 목적이 이끄는 삶 송봉 2019-07-04 8
1704 늙은이의 표정 송봉 2019-07-04 5
1703 마음 먹기에 달린 우리네 인생 송봉 2019-07-03 7
1702 성서말씀을 통한 "걱정과 묵상" 송봉 2019-07-02 7
1701 아름다운 노년을 만들기 위한 7가지 방법 송봉 2019-07-02 9
1700 멋있는 사람은 늙지 않는다. 송봉 2019-07-01 7
1699 마음이 늙으면 몸도 더 빨리 늙기 마련입니다. 송봉 2019-07-01 6
1698 만남을 준비하세요! (자기를 내려놓아야 한다.) 송봉 2019-06-30 8
1697 나이가 들수록 꼭 필요한 사람 송봉 2019-06-29 7
1696 마음먹기에 달린 우리네 인생 송봉 2019-06-28 8
1695 항상 생각나는 사람 송봉 2019-06-27 10
1694 청춘보다 아름다운 노년을 위하여 송봉 2019-06-26 13
12345678910,,,58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