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9-06-14
ㆍ조회: 40  
죽어봐야 삶을 안다.

 관 속에 누웠을 때

  - 중앙일보 백성호 차장 -


棺 속에 들어가 본 적 있으세요?

죽어서 들어가는 관 말입니다.


저는 관 안에 누워 본 적이 있습니다.

죽음 체험 하루 피정이었습니다.


취재차 갔습니다.


사람들은 줄을 섰더군요.

관 속에 들어가려고 말입니다.


기분이 참으로 묘했습니다.

관에 들어갔다가 나오는 사람마다 눈물을 글썽거렸습니다.


곁에 있던 그리스도상 아래 무릎을 꿇고 입을 맞추더군요.

들어갈 때와 나올 때, 확실히 다르더군요.


보고만 있자니 너무 궁금했습니다.

저도 줄을 섰습니다.


드디어 제 차례가 왔습니다.

신부님이 관 뚜껑을 열었습니다.


계단을 밟고 제단 위에 올랐습니다.

관 속으로 한 발을 넣었습니다.

또 한 발을 넣었죠.


그리고 위를 보고 누웠습니다.

뒤통수가 바닥에 닿았습니다.

잠시 후 관 뚜껑이 스르르 닫히더군요.


틈새로 빛이 조금 들어왔습니다.

그 위로 천이 덮였습니다.

관 속은 이제 완전히 캄캄해졌습니다.


눈을 떠도 어둠,

눈을 감아도 어둠.

이런 게 무덤 속이구나 싶더군요.


바깥세상에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가족도 있고, 친구도 있고, 직장도 있었습니다.


내가 사랑하는 모든 사람과 내가 아끼는

모든 물건이 바깥에 있었습니다.


그때 실감이 났습니다.

뒤통수를 쾅! 치더군요.

‘아, 이런 거구나. 죽는다는 게.


   바깥세상의 어떤 것도 이 안으로 가지고 들어올 수는 없구나.

관 속에 누운 저를 다시 봤습니다.

몸뚱이만 있더군요.


‘숨을 거두었으니 이 몸도 곧 썩겠구나.

그럼 무엇이 남나? ‘아, 그렇구나! 마음만 남는구나.

그게 영혼이겠구나.


한참 지났습니다.

관 뚜껑이 열렸죠.

눈이 부시더군요.

다시 밖으로 나왔습니다.


아주 짧은 체험이었죠.

그래도 여운은 길더군요.


‘잘 살아야겠구나.

그래야 죽어서도 잘 살겠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으니까요.

며칠 전에 이해인 수녀를 만났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트위터 메시지를

 묵상하며 썼던 글을 책으로 냈더군요.


책장을 넘기는데 교황의 기도가 눈에 띕니다.


‘다른 사람을

용서하기가 힘듭니다.


주여, 당신의 자비를 허락하시어,

 저희가 늘 용서할 수 있게 하소서.


용서는 참 쉽지 않은 일인가 봅니다.

교황조차 이런 기도를 올렸으니 말입니다.


이해인 수녀는 묵상을 통해 이런 댓글을 붙였습니다.


“저는 용서가 어려울 땐 미리 저 자신의 죽음을 묵상하며

‘상상 속의 관’ 안에 들어가 보기도 합니다.


저는 속으로 맞장구를 쳤습니다. 수녀님은

“‘내일은 내가 세상에 없을지도 모르는데'라고

삶의 마지막 순간을 생각하면 의

외로 용서가 잘된다.”고 했습니다.


어쩌면 삶의 열쇠가 죽음에 있을지도 모릅니다.


죽음은 우리가 틀어쥐고 있는 모든 걸

놓아버리게 하는 거대한 포맷의 자리니까요.


그러니 죽음의 문턱까지 갔거나,

명상이나 묵상을 통해 죽음을 깊이 사색한 이들은

포맷한 자리를 체험합니다.


예수에게는 그게 십자가였고,

붓다에게는 보리수 아래 無我의 자리였겠죠.


시인이기도 한 고진하 목사는 그런 삶을

 “덤으로 사는 삶”이라 표현하더군요.


덤으로 살 때 우리는 비로소 자유로워진다고 말입니다.

죽었다, 다시 사는 삶.

어쩌면 그게 ‘부활’이 아닐까요.


모두에 감사하고,

모두를 용서하는 삶.

그게 덤으로 살 때의 선물이라면 참 괜찮지 않나요.


살아서 내 발로 관 속에 한 번 들어가 보는 것도 말입니다.

사람들은 묻습니다.

그런 관이 대체 어디에 있느냐고.

우리의 일상 속에 있습니다.


남을 용서하려면 먼저 ‘옳다고 여기는 나의 고집’이 무너져야 합니다.

그래야 용서가 됩니다.


나의 고집이 무너질 때 내가 한 번 죽는 겁니다.

그게 진짜 관입니다.


들어갈 때는 힘들어도 나올 때는 홀가분합니다.

덤으로 사는 삶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으니까요.


종교를 떠나 죽음의 체험을 해보는 것도 관찮을 것 같더라고요~

죽으면 아무 것도 가져갈 수 없고

누구도 사랑하고 돌봐줄 수 없잖아요.


내 몸 성하고 건강할 때

많이 사랑하고 위해주고


한번뿐인 소중한 인생 하고 싶은 일을

뜻대로 거침없이 멋지게 이루시지요~!


♥오늘 당신에게 좋은 일이 생길 것입니다.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493
1893 삶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활동 송봉 2019-11-17 0
1892 자랑스럽지는 못해도 부끄럽지는 않아야 한다. 송봉 2019-11-15 6
1891 나도 늙었구나'라고 생각하는 사람만? 송봉 2019-11-14 5
1890 일본이 본 한국 송봉 2019-11-14 7
1889 부부 및 공동체 생활에 지켜야할 예의 송봉 2019-11-13 5
1888 금주에 선택한 성구와 복음의 기쁨-5 송봉 2019-11-13 4
1887 새 기회로 노년을. . . . . 송봉 2019-11-13 1
1886 복음의 기쁨 - 4 교황 프란치스코 성하 송봉 2019-11-09 9
1885 당신 인생의 최고의 날은 송봉 2019-11-08 9
1884 화요회 소식지 제 275호 송봉 2019-11-07 7
1883 복음의 기쁨 - 3 교황 프란치스코 성하 송봉 2019-11-04 5
1882 멋지게 나이드는 법 송봉 2019-11-03 9
1881 노년은 새로운 기회다. 송봉 2019-11-01 5
1880 인생의 파자 송봉 2019-10-28 11
1879 70대 ~ 80대 노인 별곡 송봉 2019-10-26 14
1878 전교 주일 담화 : 프란치스고 교황 성하 송봉 2019-10-26 7
1877 멋지게 늙고 아름다운 황혼을 즐기자 송봉 2019-10-25 13
1876 나이 많아서도 행복한 사람 송봉 2019-10-24 11
1875 노인은 무엇으로 사는가? 송봉 2019-10-24 8
1874 농담이라도 듣는 사람을 기쁘게 하자! 송봉 2019-10-23 12
1873 용서하기란 참으로 어렵다. 그래도 용서해야 한다. 송봉 2019-10-22 6
1872 인생은? 송봉 2019-10-22 11
1871 내 나이의 사람들은 얼마나 살아 있을까? 송봉 2019-10-21 13
1870 내 인생의 소중한 사람들 송봉 2019-10-21 9
1869 노년의 기술 : 안젤름 그륀 신부 송봉 2019-10-20 10
1868 ㅣ숙명과 업보 그리고 운명이란? 송봉 2019-10-20 7
1867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합시다. 송봉 2019-10-20 8
1866 따뜻한 물을 마시면 좋은 이유 송봉 2019-10-19 12
1865 공수처법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송봉 2019-10-19 12
12345678910,,,64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