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9-05-14
ㆍ조회: 15  
Azwie(희망)

아즈위 Azwie (희망).


1964년, 종신형을 선고 받고, 
절해의 고도 루벤섬 감옥으로 투옥 된 

사람이 있었습니다.


감옥은 두다리 뻗고 

제대로 누울수 조차 없을 정도로 좁았다.


변기로 찌그러진 양동이 하나를 

감방 구석에 던저 넣어 주었습니다.


면회와 편지는 6개월에 

한번 정도만 허락 되었습니다


간수들은 걸핏하면 그를 

끌어다가 고문하고 짓밟고 폭력을 가했다.


이미 사람으로서의 품격과 지위는 상실되었고 
견딜수 없는 모욕과 고통은 말로 표현 할 수가  없었다.


그가 감옥에 끌려간후 

그의 아내와 자녀들은  살던집을 빼앗기고
흑인들이 모여사는 변두리 땅으로 쫓겨났습니다.


감옥살이 4년 되던해 어머니가 돌아가셨습니다.
그 이듬해 큰아들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장례식에도 참석 할수가 없었습니다.


세월이 흘러 감옥살이 14년이 되던 해에 

큰 딸이 결혼을 해서 아기를 데리고 할아버지에게 

면회를 왔습니다.


그리고 큰 딸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아기의 이름을 지어주세요.


아버지는 말없이 땟물이 찌들은 

윗 주머니에서 꼬깃 꼬깃 꾸겨진 종이 조각 

하나를 꺼내어 딸에게 건네 주었습니다.


딸은 그종이 조각에 쓰여진 

글자를 보는 순간 눈물을 쏟기 시작했습니다.


글자는 이렇게 쓰여져 있었습니다
아즈위 Azwie (희망)  


그는 그후로 온갖 치욕을 다 당하면서 

13년 간이나 옥살이를 더 하고 나서야 마침내 

풀려나게 되었습니다.


1964년부터 1990년까지 

무려 27년 간이나 감옥살이를 했습니다.


44세에 억울한 감옥살이를 

시작해서 71세에 풀려 났습니다.


그는 남아공 흑백 분리 정책을 철폐하고 

남아공 최초의 흑인 대통령에 당선 되었습니다.


대통령에 당선되어서
자기를 박해하고 고통과 치욕을 주었던 

정적들을 다 용서하고, 


사랑하는 인간의 고고한 삶의 방식을 

보여주었습니다.


그가 세상을 떠났을때 
세계 언론은 이를 가리켜 인간의 품격을 

한계단 올려준 좋은 사람이라고 존경을 드렸습니다.


이가 바로 넬슨만델라 입니다.


그 오랜 세월 

어떻게 절망의 세월을 견디어 낼 수 있었을까?


그는 이렇게 대답하였습니다.
"나는 위대한 변화가 반드시 일어 나리라는 

아즈위(희망)을 한 순간도 포기한 적이 없습니다.


사람이 죽는 것은 힘이 들어서가 아니라
희망이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희망의 힘으로 세상을 살아 갑니다.
백성들에게 희망을 주는 사람이 위대한 지도자이며,


리더란! 
사람에게 희망을 주는 사람입니다.


당신이 리더라면ᆢ 어떤 희망을
주겠습니까?


오늘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고 보람있는 복된 주일이
되시길 응원합니다.


*희망을 주는 지도자가 많은 

대한민국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417
1771 노년의 자기 관리 송봉 2019-08-22 9
1770 하면 된다. 송봉 2019-08-22 7
1769 잘 늙으면 청춘보다 더 아름답습니다. 송봉 2019-08-21 9
1768 노인은 무엇으로 사는가? 송봉 2019-08-21 3
1767 그대여! 송봉 2019-08-20 4
1766 어려울 때 얻는 친구 송봉 2019-08-20 5
1765 세상사 내 뜻데로 해도 되는가? 와 아름다운 노년을 위.. 송봉 2019-08-20 3
1764 아내의 빈자리 송봉 2019-08-20 3
1763 늙고 있다는 기쁨 송봉 2019-08-20 2
1762 나의 직관을 믿어라! 송봉 2019-08-19 4
1761 이런 사람 저런 사람 송봉 2019-08-19 4
1760 하느님의 깊은 뜻 이외에 4편이 그대를 기다리고 있습.. 송봉 2019-08-19 4
1759 걸어야 행복해진다. 송봉 2019-08-18 8
1758 나는 왜 신앙생활을 하지? 송봉 2019-08-18 4
1757 인간관계의 판단으로 격는 어려움 송봉 2019-08-17 4
1756 부활은 일어남과 관계가 있다. 송봉 2019-08-17 5
1755 겸손에 관한 글 송봉 2019-08-16 5
1754 노인의 유종의 미 송봉 2019-08-16 4
1753 여생을 후회없이 살다 갑시다. 송봉 2019-08-16 4
1752 인생의 황혼, 그 신비스러운 아름다움 송봉 2019-08-15 6
1751 그대 어떤 친구를 가졌는가? 송봉 2019-08-15 5
1750 노인의 남은 숙제 송봉 2019-08-14 6
1749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버릇 3가지만 바꿔라 송봉 2019-08-14 9
1748 듣고 또 들어도 기분 좋은 말 송봉 2019-08-14 4
1747 소식지 제 265호 송봉 2019-08-14 2
1746 말씀 여행 - 마태오 복음 26장 송봉 2019-08-12 7
1745 우아한 황혼 송봉 2019-08-11 6
1744 걸어라 그러면 내일이 기다려질 것이다. 송봉 2019-08-10 11
1743 산책으로 건강을 돌보자! 송봉 2019-08-09 5
12345678910,,,60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