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8-12-29
ㆍ조회: 25  
청춘과 노화 :쉬면 쉴수록 늙는다.

청춘과 노화

쉬면 쉴수록 늙는다.

 

인류역사상 가장 오래 산 사람은

영국인 토마스 파(1438-1569)로 알려지고 있다.

 

152세까지 장수했던 그는

155cm의 키에 몸무게 53kg의 단구였다고 한다.

 

80세에 처음 결혼하여 1남 1녀를 두었고,

122세에 재혼까지 했다.

 

그의 장수에 대한 소문이 파다하자

당시 영국 국왕이었던 찰스 1세가 그를 왕궁으로

초대하여 생일을 축하해 주었는데 그때 과식이 원인이

되어 2개월 후 사망했다고 한다.

 

당시 왕궁에서는 당대의 유명한 위스키 "old par"의

부랜드가 되어 오늘까지 그의 모습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인간의 수명이 얼마나 되는가'하는 논의는 예로부터 있었다.

성경에는 수명이 120세로 나온다.(창세6,3)

 

현대 의학자들도 비슷하게,

125세까지로 보고 있는 것같다.

 

통계청에서도

현재 65세를 넘은 사람의 평균 수명이

91세라고 발표한 것을 보면 인생칠십은 옛말이고

인생 백세 시대가 온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70세 노인은 단풍이 가장 아름다운 만추 쯤 되는 것이오

80세 노인은 이제 막 초겨울에 접어든 셈이 되는 것이다.

 

서양에서는 65세에서 75세까지를 'young old' 또는

Active retirement(활동적 은퇴)라고 부른다.

 

비록 은퇴는 했지만,

아직도 사회활동을 하기엔 충분한 연령이라는 것이다.

 

나이를 더해가는 것만으로 사람은 늙지 않는다.

이상과 열정을 잃어버릴 때 비로소 늙는다.

 

세계 제일의 테너가수 '풀라시도 도밍고'는

'이제 쉴때가 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쉬면 늙는다'라며

바쁜 마음이야 말로 건강한 마음이라며 젊음을 과시 했다.

 

이들은 한결 같이 젊은이 보다

더 젊은 꿈과 열정을 가지고 살았다.

 

정신과 의들은 말한다.

 

'마음이 청춘이면 몸도 청춘이다.'

 

'이 나이에 무슨 . . 이라는 소극적인 생각은 절대 금물이다.'

 

"노령에도 뇌세포는 증식한다." 죽을 때까지 공부하라!

 

확실히 늙음은 나이보다도 마음의 문제인것 같다.

물론 생사는 우리 마음대로 할 수있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일 할 수 있고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있을

때까지 살수 있다면, 감사한 인생이 되지 않겠는가!

 

항상 젊은 마음을 가지고

끊임없이 새로운 일에 도전하면서 바쁘게 사는 것이

젊음과 장수의 비결인 것 같다.

 

           "삶은 참으로 신비하고 경이롭다"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358
1684 용서란? 송봉 2019-06-19 0
1683 스트레스와 칠정 송봉 2019-06-18 1
1682 어디서나 즐기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이다. 송봉 2019-06-17 3
1681 아름다운 여인의 아름다운 이야기 송봉 2019-06-16 4
1680 황혼까지 아름다운 사랑과 우정 송봉 2019-06-15 6
1679 죽어봐야 삶을 안다. 송봉 2019-06-14 5
1678 노년의 아름다움을 위한 자세 송봉 2019-06-13 4
1677 노인의 기술 - 더 위대한 책임 송봉 2019-06-12 2
1676 부활은 새로운 시작입니다. 송봉 2019-06-11 2
1675 사람이 선물이다. 송봉 2019-06-10 3
1674 당당하게 늙어가기 송봉 2019-06-10 5
1673 은혜와 기도 송봉 2019-06-08 5
1672 쓰지 않으면 녹슬고 기능이 죽는다. 송봉 2019-06-07 8
1671 어느 6.25 참전 용사의 장례 송봉 2019-06-06 4
1670 두유에 이런 사연이 있을 줄. . . . 송봉 2019-06-04 8
1669 믿음은 성경에 바탕을 둔다 송봉 2019-06-03 6
1668 우정 그리고 천도복숭아 송봉 2019-06-03 8
1667 함머니의 수줍은 고백? 송봉 2019-06-01 11
1666 노년의 겸손 송봉 2019-05-31 13
1665 고목에도 꽃은 핀다. 송봉 2019-05-30 13
1664 늙음을 낭비한 죄 송봉 2019-05-28 16
1663 오늘은 제 생일이거든요! 송봉 2019-05-27 23
1662 뭐든 비워야 좋습니다. 송봉 2019-05-25 21
1661 우리네 인생을 이렇게. . . . 송봉 2019-05-24 20
1660 머믈지 마라! 송봉 2019-05-23 9
1659 한국 종교계를 이끌었던 세분의 발자취 송봉 2019-05-22 15
1658 내 삶을아름답게 하는 긍정의 좋은 글 송봉 2019-05-21 9
1657 천주교에서는 주일을 어떻게 지내는가? 송봉 2019-05-19 16
1656 Rafik를 아시나요? 송봉 2019-05-17 10
12345678910,,,57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