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8-11-05
ㆍ조회: 38  
부드러운 것이 언제나 강하다.

부드러운 것은 언제나 강하다

나무 막대기처럼 딱딱한 것은 
부러지기 쉽고
바위처럼 굳고 단단한 것은 깨지기 쉽다.

오히려 물처럼 부드러운 것은 

쇠망치로도 깨트릴 수 없다.


부드러운 것은 소리없이 스며든다.

물의 흐름을 막아버리면 

물은 빙글빙글 제자리에서 돌다가
물 길 트인 곳으로 흘러간다.

사람들이 제아무리 웅벽을 치고 
막아놓아도, 

물은 보이지 않는 틈 사이로 스며든다.

세상에 스며드는 것을 
이길 사람은 아무도 없다.


스며든다는 것은
아무도 모르게 젖어들기 때문이다.

부드러운 것이 언제나 강하다.


부드러운 것을 이기려,
길을 갈고 망치를 준비하는 
것은 무모한 일이다.

오기나 배짱으로 부드러움을 이길 수는 없다.


막무가내로 막아서다가는 

어느 순간 부드러움 앞에 무릎 끓고 만다.

부드러운 것은 따뜻하여 
무엇이든 포용할 수 있다.


우리의 생각도 물처럼 부드러워야 한다.

생각에 부드러움이 스며들면
얼굴이 너그러워진다.


감추어도 절로 피어나는 
넉넉한 미소가 핀다.

고향의 저녁 연기처럼 
아늑한 어머니 얼굴이 된다.

 

     옮겨 온 좋은 글에서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457
1787 어머니의 편지 송봉 2019-09-18 2
1786 노년을 멋지고 유쾌하게 살다보면 늙음도 달아나버린다.. 송봉 2019-09-17 1
1785 인생 5계 송봉 2019-09-17 2
1784 즐겁고 재미있게 늙어가기 송봉 2019-09-17 1
1783 추석 유머 송봉 2019-09-17 3
1782 행복한 동행 송봉 2019-09-16 7
1781 이제는 나를 위해 갈아야 겠다. 송봉 2019-09-16 4
1780 멋진 노년의 작은 소망 송봉 2019-09-16 3
1779 생각하는 노인은 아름답다. 송봉 2019-09-15 4
1778 행복하게 나이드는 건 배워야 할 수 있다. 송봉 2019-09-15 4
1777 하느님 마음의 크기 송봉 2019-09-15 2
1776 꿈꾸다 가는 인생 송봉 2019-09-14 11
1775 한국에는 지금 놀라운 기회가 오고 있다. 송봉 2019-09-14 10
1774 노인과 어느 한 꼬마 이야기 송봉 2019-09-14 7
1773 절망이 없으면 희망도 없다. 송봉 2019-09-13 6
1772 인간관계 <비단과 걸레> 송봉 2019-09-11 10
1771 노년의 자기 관리 송봉 2019-08-22 39
1770 하면 된다. 송봉 2019-08-22 25
1769 잘 늙으면 청춘보다 더 아름답습니다. 송봉 2019-08-21 30
1768 노인은 무엇으로 사는가? 송봉 2019-08-21 17
1767 그대여! 송봉 2019-08-20 14
1766 어려울 때 얻는 친구 송봉 2019-08-20 15
1765 세상사 내 뜻데로 해도 되는가? 와 아름다운 노년을 위.. 송봉 2019-08-20 9
1764 아내의 빈자리 송봉 2019-08-20 18
1763 늙고 있다는 기쁨 송봉 2019-08-20 8
1762 나의 직관을 믿어라! 송봉 2019-08-19 10
1761 이런 사람 저런 사람 송봉 2019-08-19 14
1760 하느님의 깊은 뜻 이외에 4편이 그대를 기다리고 있습.. 송봉 2019-08-19 9
1759 걸어야 행복해진다. 송봉 2019-08-18 13
12345678910,,,60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