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8-10-28
ㆍ조회: 33  
기적은 우리들의 협력을 필요로 합니다.
기적은 우리들의 협력을 필요로합니다.
 
허둥거리며 사는 우리들의 삶이
바로 기도요 기적입니다.
 
갈릴래아의 카나에 
혼인 잔치가 있었는데 
예수님의 어머니도 거기 계셨습니다. 
 
잔치 중에 필수품인 포도주가 
떨어졌다는 것은 큰 망신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어머니께서 
술이 떨어졌음을 눈치 채고 아들에게 
“포도주가 없구나” 하고 알리셨습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는 
“여인이시여, 저에게 무엇을 바라십니까? 
아직 저의 때가 오지 않았습니다.”하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자 어머니는 일꾼들에게 
“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요한2,5)하시며,
 
아들 예수님께 대한 전적인 신뢰를 보이며 
주님의 뜻에 순명하도록 가르침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은 
주님께서 알아서 할 일입니다. 
주도권은 언제나 주님께 있습니다. 
 
마침내 예수님께서는 
“물독에 물을 채워라” 하시고,
 
다시 “그것을 퍼서 과방장에게 날라다 주어라” 하시며 
물을 포도주로 만들어 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때가 되지 않으셨다고 하면서도 
어머니의 말씀을 흘려보내지 않으시고 잔칫집의 곤란함을 
해결하여 주셨습니다. 
 
어려운 상황의 처지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예수님께 말씀 드리는 어머니의 배려, 
당신의 뜻을 고집하지 않고, 
 
‘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 하시며 
기다리시는 어머니의 사려 깊은 모습에서,
 
우리가 기도해야 할 바가 무엇이며 또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배울 수 있습니다. 
 
간절한 기도는 기적을 낳습니다. 
사랑이 가득 차 있을수록 그만큼 더 가치가 있습니다. 
 
그리고 기도는 나의 모든 것, 
모든 움직임이 기도가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사랑이 있기에 
아들에게 청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기적은 이루어졌습니다. 
이렇게 어떤 기도든지 생명력이 있는 
기도가 되어야 합니다. 
 
다시 말하면 기도가 온 삶이 되어야 하고, 
삶이 또한 기도가 되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러나 그것을 함부로 쓰지 않으십니다. 
그리고 어떤 일을 하시든지 당신 혼자서 하지 않으시고 
인간의 협력을 바라시며 우리를 도구 삼아 이루십니다. 
 
따라서 우리는 
은총의 협력자가 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손과 발입니다.” 
 
여기서 우리의 영적갈증도 점검해야 합니다. 
 
일꾼들이 예수님의 지시에 따라 항아리에 물을 붓자 
비로소 기적을 이루신 것처럼 우리도 삶의 무기력과 우울함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영혼의 항아리에 물을 부어야 합니다. 
 
기도하고, 성경을 읽고, 
주님의 말씀에 순명하고,
 
자신과 이웃을 사랑하려 애쓸 때 
틀림없이 새로운 변화를 주실 것입니다. 
 
  "우리는 항상 새롭게 변화되어야 합니다."
 
데레사 성녀의 기도를 상기합니다. 
 
“그리스도는 손이 없다. 
하지만 우리 손으로 그분이 하실 일을 한다. 


그리스도는 발이 없다.
하지만 우리 발로 사람들을 그분이 계신 곳으로 인도한다.


그리스도는 목소리가 없다. 


하지만 우리 목소리로 
그분이 죽으신 까닭을 말한다.”
 
주님께서 베푸시는 은총의 풍요로움은 
 
“누구든지 먼저 좋은 포도주를 내 놓고, 
손님들이 취하면 그보다 못한 것을 내 놓는데, 
지금까지 좋은 포도주를 남겨두셨군요”(요한2,10) 
하고 말한 과방장의 말을 통해서 잘 드러납니다. 
 
양에 있어서 
풍부할 뿐 아니라 질에 있어서도 최고입니다. 
 
차고 넘치도록 베푸시는 주님이십니다. 
“누르고 흔들어서 넘치도록 후하게 되어 
너희 품에 담아주실 것이다”(루카6,38).
 
포도주의 기적은 
단순한 기적을 보여 주는 것이 아니라 
믿음을 위한 표징의 역할을 합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기적을 보고, 
그분께 온전한 믿음을 갖게 하기 위함입니다. 
 
예수님께서는 표징을 통해 
당신의 영광을 드러내셨습니다. 
 
사실 요한 복음에서는 
기적이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고 표징을 말합니다. 
 
물이 포도주로 변한 것은 
기적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것을 통해 
무엇을 전해 주고자 하는가를 알려주는 것이 표징입니다. 
 
다시 말하면 기적에만 관심을 갖지 말고 
그 기적이 전달하려는 핵심메시지를 놓치지 말라는 것입니다. 
 
그야말로 
‘달을 가리키는데 달은 쳐다보지 않고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만 쳐다보면 낭패입니다.’ 
 
카나 혼인잔치에서 
물이 포도주로 변한 사건에서 잊지 말 것은,
 
6개의 물 항아리를 가득 채우시는 
완성된 구원을 갖고 오시는 '예수님의 신적 정체성'입니다. 
 
그리고 물이 포도주로 변해 
잔치의 풍성함을 유지 시킨 것은 
"성체성사의 표징"이기도 합니다. 
 
그 풍요로움은 
또한 예수님의 말씀에 귀 기울이며 
우리의 삶을 꾸준히 엮어 나갈 때(갈라2,5) 
 
우리의 삶은 또 하나의 표징이 되어 
세상을 풍성한 잔치 장소로 변화시키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영적 진리에 대한 메시지입니다. 
성모님께서 교회의 어머니임을 깨닫고,
 
그분이 “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하신 
말씀대로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 삶의 자리가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표징의자리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한편으로는 잔칫집에서 예수님의 어머니를 
초대하였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스러운 일인지요? 
 
어머니께서 그 자리에 계셨기에 
그 곤란함을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따라서 우리의 삶 안에도 
예수님의 어머니를 모시고 살아야겠습니다. 
 
기도하되 성모님의 모범으로 
“성모님을 통하여 은총을 구하십시오. 
성모님을 통하여 반드시 얻을 것입니다.”(성 베르나르도) 
 
성모님의 마음으로 사랑하고 
거기에 견주어 마음을 성찰하고 그분을 담지 않은 것이면 
무엇이나 마음에서 몰아내십시오. 
 
그리고 어머니처럼 
기다릴 줄 아는 지혜를 터득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성모님은 예수님처럼 하느님과 인간의 중재자가 아니라 
예수님과 인간사이의 중재자라는 것입니다. 
 
“기도할 때 특별한 방법을 찾을 필요가 없습니다. 
그저 단순한 말로 청하십시오. 
 
무엇인가 다른 것을 청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하며 그것을 찾느라고 시간을 낭비하지 말고,
 
단순하게 바라는 것을 청하고 
“다만 내 뜻대로” 가 아니고 “당신 뜻대로” 라고 말하십시오.”
(샤를로 푸코) 
 
예수님의 어머니가 하신 말씀은 
“포도주가 없구나” 하신 것이 다 입니다. 
 
사랑이 담긴 그 한마디가 기적을 낳았습니다. 
결국 기도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많이 사랑하는 것입니다. 
 
한 주간 사랑하는 삶의 기도를 통해 
기적을 많이 낳으시길 바랍니다. 
 
야고보 사도의 말씀으로 마무리하겠습니다. 
“조금도 의심을 품지 말고 오직 믿음으로 구하십시오. 
의심을 품는 사람은 바람에 밀려 흔들리는 바다 물결 같습니다. 
 
그런 사람은 아예 주님으로부터 
아무 것도 받을 생각을 말아야 합니다.”(야고1,6-7) 사랑합니다. 
----------------------------------------------------------------------------------------------------------------------------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 신학과목 시험문제는
“카나의 혼인잔치에서 물을 포도주로 바꾼 
예수 그리스도의 기적이 내포하는 영적의미를 서술하라” 였습니다. 
 
한 학생의 답입니다. 
“물이 주인을 만나자 얼굴이 붉어졌다.”
이 학생은 영국최고의 시인이 된 바이런입니다. 
 
          가톨릭 굿 뉴스에서
   반 영억 라파엘 신부님의 글입니다.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296
1571 신이 주신 선물 송봉 2019-02-21 2
1570 노년의 긍지 송봉 2019-02-20 1
1569 인생은 즐기는 사람의 것이다. 송봉 2019-02-19 2
1568 함께 하는 여행이 너무 짧다. 송봉 2019-02-18 2
1567 요셉 이야기 (속편입니다.) 송봉 2019-02-17 4
1566 가장 확실한 축복 : 아름답게 늙는 것 송봉 2019-02-16 3
1565 노인도 변해야 합니다. 송봉 2019-02-15 2
1564 인간은 영원히 존재하도록 지어졌다. (2편입니다.) 송봉 2019-02-14 1
1563 아침 편지 송봉 2019-02-13 4
1562 인간은 영원히 존재하도록 지어졌다. 송봉 2019-02-13 3
1561 희구하는 천수 송봉 2019-02-12 3
1560 인간의 수명 송봉 2019-02-11 7
1559 인생 팔십 줄에 들어서니. . . . . 송봉 2019-02-10 4
1558 컴퓨터하는 노인은 치매에 잘 안 걸린다. 송봉 2019-02-09 9
1557 치매와 물의 역학 관계 송봉 2019-02-08 9
1556 창세기의 요셉 이야기 중의 일부 송봉 2019-02-07 11
1555 내가 살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송봉 2019-02-06 10
1554 향기외 매력이 느껴지는 사람 송봉 2019-02-04 17
1553 혈관의 힘으로 건강하게 산다. 송봉 2019-02-03 18
1552 건강하게 나이 먹르려면. . . . 송봉 2019-02-02 12
1551 그대는 죽어서 천당가기를 원하는가? 송봉 2019-02-01 15
1550 과학을 초원하는 믿음 송봉 2019-01-31 14
1549 신나는 신앙 생활 - 전 달 수 안또니오 신부 송봉 2019-01-30 9
1548 아낌없은 마음으로 오늘을 살자! 송봉 2019-01-29 16
1547 감성의 나이 송봉 2019-01-28 14
1546 말투는 내용을 담은 그릇이다. 송봉 2019-01-27 19
1545 우아하고 멋지게 나이들고 싶습니다. 송봉 2019-01-26 18
1544 숙제하듯 살지 말고 축제 하듯 살자! 송봉 2019-01-25 15
1543 새한도의 유래 송봉 2019-01-24 15
12345678910,,,53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