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8-10-25
ㆍ조회: 43  
노아의 홍수

노아의 홍수-4) 



하느님의 아들들은 사람의 딸들이 아름다운 것을 보고,

여자들을 골라 모두 아내로 삼았다.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사람들은 살덩어리일 따름이니, 나의 영이 그들 안에

영원히 머물러서는 안 된다. 그들은 백이십 년밖에 살지

못한다.(창세6,2-3)


주님께서는 사람들의 악이 세상에 많아지고, 그들 마음의

모든 생각과 뜻이 언제나 악하기만 한 것을 보시고, 세상에

사람을 만드신 것을 후회하시며 마음 아파하셨다. 그래서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창조한 사람들을 이 땅 위에서

쓸어버리겠다. 사람뿐 아니라 짐승과 기어다니는 것들과'

하늘의 새들까지 쓸어버리겠다. 내가 그것들을 만든 것이

후회스럽구나.!" 그러나 노아만은 주님의 눈에 들었다.

(창세6,5-8)


노아는 당대에 의롭고 흠 없는 사람이었다. 노아는 하느님과

함께 살아갔다. 세상은 하느님 앞에 타락해 있었다. 하느님

께서 내려다보시니, 세상은 타락해 있었다. 너는 네 가족들과

함께 방주로 들어가거라. 내가 보니 이 세대에 내 앞에서

의로운 사람은 너밖에 없구나. 이제 이레가 지나면, 내가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땅에서 모두 쓸어버리겠다. 노아는 주님께서

명령하신 대로 다 하였다.(창세6,9-7,5)


그리하여 사십 일 동안 밤낮으로 땅에 비가 내렸다. 그리하여

마른 땅 위에 살면서 코에 생명의 숨이 붙어 있는 것들은 모두

죽었다. 그분께서는 사람뿐 아니라 짐승과 기어 다니는 것들과

하늘의 새들까지, 땅에 사는 모든 생물을 쓸어버리셨다.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사람과 짐승만 남았다. 물은 땅 위에

백오십 일 동안 계속 불어났다.(창헤7,12-24)


사십 일이 지난 뒤에 노아는 자기가 만든 방주의 창을 열고

까마귀를 내보냈다. 까마귀는 밖으로 나가 땅에 물이 마를 때까지

왔다 갔다 하였다. 저녁 때가 되어 비둘기가 그에게 돌아왔는데,

싱싱한 올리브 잎을 부리에 물고 있었다. 그래서 노아는 땅에서

물이 빠진 것을 알게 되었다.(창세8,6-11)


주님께서 마음속으로 생각하셨다. "사람의 마음은 어려서부터 악한

뜻을 품기마련 내가 다시는 사람 때문에 땅을 저주하지 않으리라.

(창세8,21)


하느님께서 노아와 그의 아들들에게 복을 내리시며 말씀하셨다.

나는 어떤 짐승에게나 그 책임을 물을 것이다. 남의 피를 흘린 사람

에게 나는 사람의 생명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다. "사람의 피를

흘린 자 그자도 사람에 의해서 피를 흘려야 하리라. 하느님께서 당신

모습으로 사람을 만드셧기 때문이다. 너희는 자식을 많이 낳고 번성

하여라. 땅에 우글거리고 그곳에서 번성하여라."(창세9,1-7)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490
1889 부부 및 공동체 생활에 지켜야할 예의 송봉 2019-11-13 3
1888 금주에 선택한 성구와 복음의 기쁨-5 송봉 2019-11-13 1
1887 새 기회로 노년을. . . . . 송봉 2019-11-13 0
1886 복음의 기쁨 - 4 교황 프란치스코 성하 송봉 2019-11-09 8
1885 당신 인생의 최고의 날은 송봉 2019-11-08 8
1884 화요회 소식지 제 275호 송봉 2019-11-07 7
1883 복음의 기쁨 - 3 교황 프란치스코 성하 송봉 2019-11-04 5
1882 멋지게 나이드는 법 송봉 2019-11-03 8
1881 노년은 새로운 기회다. 송봉 2019-11-01 4
1880 인생의 파자 송봉 2019-10-28 10
1879 70대 ~ 80대 노인 별곡 송봉 2019-10-26 13
1878 전교 주일 담화 : 프란치스고 교황 성하 송봉 2019-10-26 7
1877 멋지게 늙고 아름다운 황혼을 즐기자 송봉 2019-10-25 13
1876 나이 많아서도 행복한 사람 송봉 2019-10-24 10
1875 노인은 무엇으로 사는가? 송봉 2019-10-24 7
1874 농담이라도 듣는 사람을 기쁘게 하자! 송봉 2019-10-23 11
1873 용서하기란 참으로 어렵다. 그래도 용서해야 한다. 송봉 2019-10-22 6
1872 인생은? 송봉 2019-10-22 11
1871 내 나이의 사람들은 얼마나 살아 있을까? 송봉 2019-10-21 11
1870 내 인생의 소중한 사람들 송봉 2019-10-21 8
1869 노년의 기술 : 안젤름 그륀 신부 송봉 2019-10-20 9
1868 ㅣ숙명과 업보 그리고 운명이란? 송봉 2019-10-20 7
1867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합시다. 송봉 2019-10-20 8
1866 따뜻한 물을 마시면 좋은 이유 송봉 2019-10-19 11
1865 공수처법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송봉 2019-10-19 12
1864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송봉 2019-10-19 12
1863 @조선이 현 정권을 직구로 갈기네요 송봉 2019-10-18 10
1862 조국 사퇴! 도욱 엄격히 조사해야 한다. 송봉 2019-10-18 18
1861 좌익 정의 구현 사제단 퇴출 성명서 1 송봉 2019-10-18 25
12345678910,,,63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