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8-10-18
ㆍ조회: 17  
카인과 아벨 - 3)

카인과 아벨  -3)


주 하느님께서는 여자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네가 임신하여 커다란 고통을 겪게 하리라. 너는 괴로움

속에서 자식들을 낳으리라. 너는 네 남편을 갈망하고 그는 너의

주인이 되리라."


그리고 사람에게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네가 아내의 말을 듣고,

내가 너에게 따 먹지 말라고  명령한 나무에서 열매를 따 먹었으니,

땅은 너 때문에 저주를 받으리라. 너는 사는 동안 줄곧 고통 속에서

땅을 부쳐 먹으리라. 너는 흙에서 나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때까지

얼굴에 땀을 흘려야 양식을 먹을 수 있으리라. 너는 먼지이니 먼지

로 돌아가리라."


사람이 자기 아내 하와와 잠자리를 같이하니, 카인을 낳고 카인의

동생 아벨을 낳았다. 아벨은 양치기가 되고 카인은 땅을 부치는 농부

가 되었다.


세월이 흐른 뒤에 카인은 땅의 소출을 주님께 제물로 바치고, 아벨은

양떼 가운데 맏배들과 그 굳기름을 바쳤다. 그런데 주님께서는 아벨과

그의 제물은 기꺼이  굽어보셨으나, 카인과 그의 제물은 굽어보지 않으

셨다.


그래서 카인은 몹시 화를 내며 얼굴을 떨어트렸다. 주님께서 카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어찌하여 화를 내고, 어찌하여 얼굴을 떨어뜨리느냐?

네가 옳게 행동하면 얼굴을 들 수 있지 않느냐? 그러나 네가 옳게 행동

하지 않으면, 죄악이 문 앞에 도사리고 앉아 너를 노리게 될 터인데, 너는

그 죄악을 잘 다스려야 하지 않겠느냐?


카인이 아우 아벨에게 "들에 나가자." 하고 말하였다. 그들이 들에 있을

때, 카인이 자기 아우 아벨에게 덤벼들어 그를 죽였다. 주님께서 카인에게

물으셨다. "네 아우 아벨은 어디 있느냐?" 그가 대답하였다. "모릅니다.

제가 아우를 지키는 사람입니까?"


그러자 그분께서 말씀하셨다. "네가 무슨 짓을 저질렀느냐? 들어 보아라.

네 아우의 피가 땅바닥에서 나에게 울부짓고 있다. 이제 너는 저주를 받아,

입을 벌려 네 손에서 네 아우의 피를 받아 낸 그 땅에서 쫓겨날 것이다.


네가 땅을 부쳐도, 그것이 너에게 더 이상 수확을 내주지 않을 것이다.

카인이 주님께 아뢰었다. 그 형벌은 제가 짊어지기에 너무나 급니다.

당신께서 오늘 저를 이 땅에서 쫓아내시니, 저는 당신 앞에서 몸을 숨겨야

하고, 세상을 떠돌며 헤매는  신세가 되어, 만나는 자마다 저를 죽이려 할

것입니다.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아니다 카인을 죽이는 자는 누구나 일곱

갑절로 앙갚음을 받을 것이다." 그런 다음 주님께서는 카인에게 표를 찍어

주셔서, 어느 누가 그를 만나더라도 그를 죽이지 못하게 하셨다. 카인은

주님 앞에서 물러 나와 에덴의 동쪽 놋 땅에 살았다.


                         (창세 4,1-16)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233
1481 즐거움을 찾아 기쁘게 살자! 송봉 2018-11-21 1
1480 사법 신뢰 훼손", 진심일까 허구일까 송봉 2018-11-20 0
1479 예수님의 20 번째 모습 송봉 2018-11-19 4
1478 여유로운 마음을 가져봐! 송봉 2018-11-18 4
1477 노년의 일거리 송봉 2018-11-17 5
1476 노년은 새로운 삶의 시작일 수도 있다. 송봉 2018-11-16 6
1475 친구는 나의 스승이다. 송봉 2018-11-15 8
1474 늙은이의 행복을 지키려면! 송봉 2018-11-14 3
1473 예수님의 제 19번째 모습 송봉 2018-11-13 6
1472 신앙이란 무엇인가? 송봉 2018-11-11 54
1471 노년의 삶은 기적이다. 송봉 2018-11-10 11
1470 오늘 하루는 나의 일생과 같다. 송봉 2018-11-09 9
1469 우리가 하느님께 자비를 청하는 이유 송봉 2018-11-08 7
1468 예수님의 모습 제 18 번째 송봉 2018-11-07 4
1467 아브라함이 이사악을 제물로 바치다. 송봉 2018-11-06 8
1466 부드러운 것이 언제나 강하다. 송봉 2018-11-05 9
1465 콜로재 서간 중에서. . . . 송봉 2018-11-04 9
1464 신앙이란 무엇인가? 송봉 2018-11-03 9
1463 때, 시기에 대한 하느님의 말슴 송봉 2018-11-02 10
1462 짧은 하루지만 그 하루는 나의 일생과 같다. 송봉 2018-11-01 12
1461 셈과 함과 야펫 - 바벨탑 - 야곱이 하느님과 씨름하다.. 송봉 2018-10-31 10
1460 "책은 목차부터 읽는 거라네" 송봉 2018-10-30 12
1459 예수님의 제 17번째 모습 송봉 2018-10-30 12
1458 노년의 살은 기적이다. 송봉 2018-10-29 12
1457 기적은 우리들의 협력을 필요로 합니다. 송봉 2018-10-28 11
1456 노년관리 : 노년을 어떻게 살아야 잘 사는 것이가?(다.. 송봉 2018-10-27 14
1455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성경말씀 송봉 2018-10-26 13
1454 2040년 경 세계를 주도할 나라 송봉 2018-10-26 10
1453 노아의 홍수 송봉 2018-10-25 10
12345678910,,,50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