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당소개 | 사목회 | 앨범 | 게시판 | 자료실 | 관련사이트 | 가톨릭교리 | 본당일정표

회원등록 비번분실

  Service  
사목자료실
강론자료실
강론(동영상)
주보자료실
동영상자료실

  public board
신앙의향기
작성자 송봉
작성일 2018-10-17
ㆍ조회: 41  
노인의 가을

노인의 가을

  가을은 노인에게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합니다. 


인생의 가을 앞에 서 있는 

자신을 돌아보면 소중한 무엇을 

잃어버린 것 같습니다.
   
딱히 알 수는 없으나 

알 듯 모를 듯 무엇인가를 잡으려,

 

숨차게 달려왔으나 얻는것이 없는 자신을 

발견하고 허무한 마음을 가지게 됩니다. 
   
뚜렷이 한 일도 없는데 

벌써 내 나이가 이렇게 많은가? 

하고 놀라게 됩니다. 
   
노년의 가을은 축구경기에서 

연장전까지 마친 선수가 이제는 

다시 운동장에서,


뛸 이유가 없는 현실이 

자신을 안도하기보다는 가슴 아프게 

함과 같습니다.
   
다시 뛸 이유가 없는 

현실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 노인의 지혜입니다.
   
노년은 승패에 관계없이 만들어진 

결과에 승복하는 겸손한 노년으로 자신을 

다스림이 현명합니다. 
   
결과에 불평하기보다는 

승복하고 감사하고 만족하는 것은 

노년의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돌이킬 수 없는 결과에 

매달려 안달하기 보다는 과거는 그대로 두고 

오늘까지 살아 있음에 감사하며 유유자적하는 노년은 

아름답습니다.
   
노년의 삶이 결코 평등할 수 없음을 알기에 

이를 담담하게 인정하는 낙관적 인생관을 가지는 것이 

자신을 행복하게 합니다.
   
주어진 환경이나 능력이 다름으로  

같은 출발선에서 달릴 수 없고 결과의 차이를 인정하는 

평화로운 마음이 축복의 하나입니다.
   
지난 업적이나 실패에 마음 쓰기보다는 

지금 살아 있음에 감사하고, 


축제 같은 노년의 삶을 

고운마음으로 욕심없이 즐기는 것이 

성공적인 노인의 길입니다.
   
어느 누구도 결과가 같을 수 없기에 

자기에게 주어진 역할을 다하고 인생의 가을에,

 

자신을 겸손히 들어낼 때  

노인은 가을이 주는 아름다운 색채에 자신을 

물들일 수 있습니다.
   
노년의 가을은 

보람 있고 멋지게 즐기는 이의 몫입니다. 


인생의 가을은 축복입니다. 

오늘 살아있어 가을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면 

성공적인 삶입니다.
   
하느님 이 부르실 때 까지는 

행복하게 살아야 하고 자신의 영적생활과 사회를 위한 

기도를 소홀히 하지 않는 정성과 노력이 노년의 덕목입니다.
   
사랑 가득한 고운마음으로 

감사 하며 행복하게 사는 것이 오늘 가을을 맞이하는 

노인의 책임 입니다.
   
노인이 자신의 책임을 성실하게 다하며 

감사하는 것이  하느님이 주신 귀한 선물이며 

축복입니다.

   

              <다래골 著>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신앙의 향기 1 홍보분과 2014-12-07 1364
1695 항상 생각나는 사람 송봉 2019-06-27 0
1694 청춘보다 아름다운 노년을 위하여 송봉 2019-06-26 0
1693 나이 들어서야 늦게 깨달은 진실 송봉 2019-06-25 4
1692 사는 것이 행복하냐고 묻는다면. . . . 송봉 2019-06-24 3
1691 아침을 열며 송봉 2019-06-24 2
1690 멋진 노후 은퇴인생 8단계 송봉 2019-06-23 3
1689 목적이 이끄는 삶-(하느님이 멀게 느껴질 때) 송봉 2019-06-22 3
1688 노인의 현주소 송봉 2019-06-22 4
1687 늙은이의 표정관리 송봉 2019-06-21 5
1686 우리네 인생은 이렇게. . . . 송봉 2019-06-20 3
1685 우리네 인생은 이렇게. . . . 송봉 2019-06-20 4
1684 용서란? 송봉 2019-06-19 2
1683 스트레스와 칠정 송봉 2019-06-18 2
1682 어디서나 즐기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이다. 송봉 2019-06-17 4
1681 아름다운 여인의 아름다운 이야기 송봉 2019-06-16 5
1680 황혼까지 아름다운 사랑과 우정 송봉 2019-06-15 9
1679 죽어봐야 삶을 안다. 송봉 2019-06-14 8
1678 노년의 아름다움을 위한 자세 송봉 2019-06-13 6
1677 노인의 기술 - 더 위대한 책임 송봉 2019-06-12 5
1676 부활은 새로운 시작입니다. 송봉 2019-06-11 3
1675 사람이 선물이다. 송봉 2019-06-10 6
1674 당당하게 늙어가기 송봉 2019-06-10 6
1673 은혜와 기도 송봉 2019-06-08 8
1672 쓰지 않으면 녹슬고 기능이 죽는다. 송봉 2019-06-07 8
1671 어느 6.25 참전 용사의 장례 송봉 2019-06-06 4
1670 두유에 이런 사연이 있을 줄. . . . 송봉 2019-06-04 8
1669 믿음은 성경에 바탕을 둔다 송봉 2019-06-03 6
1668 우정 그리고 천도복숭아 송봉 2019-06-03 8
1667 함머니의 수줍은 고백? 송봉 2019-06-01 11
12345678910,,,57
Copyrightⓒ 2009 Deungchon3dong . All Rights Reserved.
dueng3@deung3.com TEL : 02-3663-7181